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채은성 잡고 양의지 놓친 한화, FA 추가 영입 노린다

송고시간2022-11-22 14:16

댓글

"내야 전력 보강, 모든 수 열어놓고 있어"

한화 유니폼 입은 채은성
한화 유니폼 입은 채은성

(서울=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는 자유계약선수(FA) 채은성과 계약기간 6년, 총액 90억원(계약금 36억원, 연봉 44억원, 옵션 10억원)에 계약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한화 입단한 채은성(왼쪽)과 손혁 단장. 2022.11.22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자유계약선수(FA) 채은성(32)을 영입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전력 보강을 이어간다.

한화 관계자는 22일 "아직 FA 시장에서 철수할 계획은 없다"며 "내부적으로 다음 전력 보강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화는 이번 스토브리그를 앞두고 양의지(두산 베어스)와 채은성을 영입 1순위로 놓았다.

채은성을 영입해 최대 약점인 외야를 보강하고 더그아웃 리더인 양의지와 계약해 팀 분위기를 쇄신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채은성은 총액 90억원(계약기간 6년)을 안기며 잡았지만, 양의지는 천문학적인 금액(4+2년 150억원)을 베팅한 두산에 밀렸다.

1차 목표의 절반을 이룬 한화는 방향을 재설정하고 있다.

한화는 양의지 영입을 포기한 21일부터 마라톤 내부 회의를 통해 다음 타깃을 고민하고 있다.

가장 큰 숙제는 내야수다. 한화는 최근 주전 유격수 하주석이 음주 운전 적발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내야에 큰 구멍이 생겼다.

한화 관계자는 "내야도 전력 보강이 필요하다"며 "FA 영입, 트레이드 등 모든 수를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엔 백업 유격수 박정현이 있지만, 풀타임을 뛴 경험이 없어서 자원 보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다.

현재 FA 시장엔 노진혁, 김상수, 오선진 등 베테랑 유격수가 많다.

다만 노진혁은 지방 A구단, 김상수는 수도권 B구단이 적극적으로 구애하고 있어서 경쟁이 치열해질 수도 있다.

양의지 영입 포기로 남은 '실탄'이 많아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준척급 복수의 FA도 영입할 수 있다.

올해 스토브리그는 구단별로 외부 FA 3명씩 계약이 가능하다.

사실 한화는 그동안 외부 FA 영입에 인색한 모습을 보이며 최하위권을 맴돌았다. 그러나 최근 모그룹의 지원을 받고 다수의 FA를 영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한화는 독기를 품고 FA 시장에 뛰어들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