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속도로 차량 화재 그냥 지나친 충북경찰 암행순찰차

송고시간2022-11-22 19:59

댓글

경찰 "미흡했던 초동 대처…심려 끼쳐 죄송"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충북경찰청 소속 간부급 경찰관이 고속도로에서 불이 난 차량을 보고도 외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암행순찰차
암행순찰차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낮 12시 30분께 충북 보은군 당진영덕고속도로 청주 방향 탄부터널 인근을 달리던 승용차에 불이 났다.

차량 운전자는 간신히 몸만 대피해 경찰과 소방당국에 도움을 요청한 상태였다.

그러던 중 때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버스 기사가 갓길에 버스를 세우고 자동차용 소화기로 큰 불길을 잡았다.

버스가 갓길로 접근할 당시 차량 과속 등을 단속하던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 소속 암행순찰차도 화재 현장을 우연히 지나가고 있었다.

해당 암행순찰차에는 간부급 경찰관 2명이 타고 있었지만, 이들은 검은 연기를 내뿜는 차량을 무시한 채 지나쳤다.

충북 경찰은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며 사과했다.

10지구대 관계자는 "화재 차량 운전자가 밖으로 대피한 상황이었고 112 순찰차가 신고를 받고 오는 중이어서 단속 업무를 하러 현장을 지나친 것 같다"며 "이유가 어떻든 긴급 상황이 우선인데 미흡한 대처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해당 직원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kw@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