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우루과이, 태극전사 겨냥한 더미로 훈련?…"아무 의미 없어"

송고시간2022-11-22 23:42

댓글
한국 대표팀 맞춤 훈련하는 우루과이?
한국 대표팀 맞춤 훈련하는 우루과이?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상대인 우루과이 골키퍼들이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르살 훈련장에서 한국 대표팀을 연상하게 하는 에어백 모형을 세워놓고 훈련하고 있다. 2022.11.22 kane@yna.co.kr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벤투호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맞붙을 우루과이 축구 대표팀의 훈련장엔 눈길을 끄는 더미가 있다.

우루과이 대표팀은 붉은색과 검은색이 섞인 유니폼을 입은 사람 형태가 그려진 더미를 가상의 상대로 세워 훈련했다.

현장에서 이를 본 한국 취재진들은 언뜻 보면 월드컵에서 마주할 우리나라 선수들을 연상케 한다고 입을 모았다.

2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르살 훈련장에도 5개의 더미가 등장했다.

한국과 대결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우루과이 대표팀은 막바지 전술 훈련에 더욱 열을 올리는 듯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과 우루과이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현장에서 만난 우루과이 대표팀 관계자는 이 더미가 태극전사들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림에 어떤 의미가 담겨 있는지 묻자 그는 "아무 의미도 없다. 원래 우리가 사용하던 더미가 있는데, 그걸 가져오지 못해 다른 것을 사용하게 됐다"며 "우리는 조별리그에서 3개 팀을 상대해야 한다. 한 팀을 특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부상으로 팀 훈련을 소화하지 못하는 수비수 로날드 아라우호(바르셀로나)를 제외한 우루과이 대표팀 25명은 이날 그라운드에서 담금질에 나섰다.

최근 모친상을 당해 우루과이로 돌아갔던 대표팀의 세 번째 골키퍼 세바스티안 소사(인디펜디엔테)도 팀에 다시 합류해 한국전을 준비하고 있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