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90분 내내 제세동기와 함께 힘차게 뛴 에릭센의 '심장'

송고시간2022-11-23 00:31

댓글

작년 6월 심장마비 이후 제세동기 삽입하고 월드컵 출전

날카로운 중거리포에 팀에서 가장 많은 크로스 '16개' 활약

심장마비 딛고 월드컵 무대 다시 선 에릭센
심장마비 딛고 월드컵 무대 다시 선 에릭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덴마크 대 튀니지 경기. 심장마비를 이겨내고 월드컵 본선 무대에 다시 선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쓰러져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을 받았던 에릭센은 생사를 오간 끝에 기적적으로 회복했다. 2022.11.2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인간승리'로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덴마크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다.

이번이 세 번째 월드컵 무대인 에릭센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D조 1차전 튀니지와 경기에 등번호 10번을 달고 선발 출전했다.

덴마크 공격의 설계자 역할을 맡은 그는 전·후반 90분 내내 쉬지 않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24분에는 전매특허와도 같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튀니지 골문을 겨냥했지만, 몸을 날린 튀니지 골키퍼 아이만 다흐만의 손끝에 걸리고 말았다.

0-0으로 맞선 가운데 후반 추가시간까지 모두 흘러간 상황에서 덴마크는 마지막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에릭센은 두 팔을 '엑스'자로 겹쳐 보이며 동료들에게 신호를 보낸 뒤 코너킥을 찼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으며 결국 양 팀은 득점 없이 비겼다.

조별리그 첫 경기 승리를 노렸던 덴마크는 승점 1점을 나눠 가지는 데 만족해야 했다.

대신 팀 공격의 출발점인 에릭센이 국제무대 복귀전을 건강히 치른 게 가장 큰 소득이다.

볼 다투는 에릭센
볼 다투는 에릭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덴마크 대 튀니지 경기.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튀니지의 무함마드 다라기르이 볼을 다투고 있다. 2022.11.22 utzza@yna.co.kr

지난해 에릭센을 갑작스럽게 멈춰 세웠던 그의 심장도, 사고 이후 첫 월드컵에서 아무런 문제 없이 힘차게 박동했다.

이날 에릭센은 팀에서 가장 많은 16개의 크로스로 공격 활로를 책임졌다.

에릭센은 지난해 6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핀란드전에서 경기 도중 심정지로 쓰러졌다가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고도로 훈련받은 의료진이 경기장에 대기했고, 덴마크 동료들의 응급조치도 완벽했으며, 종합병원까지 가까웠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쓰러진 직후에는 축구선수로 더는 뛰지 못할 거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지만, 에릭센은 불규칙한 심장 심박의 페이스를 잡아주는 제세동기를 달고 그라운드에 돌아왔다.

에릭센이 다시 축구화를 신은 이유는 바로 카타르 월드컵이다.

그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심정지를 겪고) 다시 뛰기 시작한 첫날, 카타르 월드컵 출전을 목표로 삼았다"고 말했다.

불굴의 의지로 그라운드에 돌아온 에릭센을 중심으로 하나가 된 덴마크 대표팀은 27일 도하의 구칠사(974)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한판 대결을 벌인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