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네바다주 대법관에 첫 한국계…입지전 써가는 소녀가장

송고시간2022-11-23 09:16

댓글

전주태생 주한미군 딸…주 첫 흑인여성, 아시아계 대법관

"집나간 아버지, 학대한 새 아버지, 빈곤 등 어린시절 역경"

네바다주 대법관으로 임명된 한국계 패트리샤 리
네바다주 대법관으로 임명된 한국계 패트리샤 리

[허치슨 앤드 스테펀 법률사무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전라북도 전주에서 주한미군 병사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한국계 흑인 여성이 미국 네바다주 대법관이 됐다.

스티브 시설랙 네바다 주지사는 라스베이거스 소재 법무법인 허치슨 앤드 스테펀의 파트너 변호사인 패트리샤 리(Patricia Lee·47)를 주 대법관으로 임명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흑인 여성이나 아시아계 미국인이 네바다주 대법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설랙 주지사는 주 법관인선위원회가 지명한 후보 3명이 모두 워낙 훌륭해서 결정이 매우 어려웠다면서, 이 중 리 대법관을 택한 이유로 "그가 지닌 능력의 폭과 깊이, 그리고 개인적이고 전문적인 경험"을 꼽았다.

리 대법관은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학부에서 심리학과 커뮤니케이션학을 복수전공했으며, 이 대학의 흑인학생회에서 회장을 지냈다.

그는 이어 조지워싱턴대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2002년부터 허치슨 앤드 스테펀에서 일해 왔다.

리 대법관의 결혼 전 성은 톰슨(Thompson)이었으나 2006년에 비즈니스 컨설팅 사업을 하는 남편 로니 리와 결혼하면서 남편의 성을 따랐다. 자녀는 둘이다.

리 대법관은 전문 송무 분야인 복잡한 상업소송을 주로 담당했으나, 특허법과 가족법 소송도 맡았다.

네바다주 법관인선위원회에 제출된 대법관 후보자 답변서에 따르면 리 대법관은 한국 전라북도 전주에서 흑인 주한미군 병사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아버지가 흑인이었기 때문에, 내가 태어난 것은 한국에서 못마땅한 일로 여겨졌고 '혼혈'이라며 비난을 받았다"고 답변서에 썼다.

그가 만 4세일 때 가족이 한국을 떠나 캘리포니아주 소재 반덴버그 공군기지로 이사했으며, 그 후 아버지가 군 생활을 접고 퇴역했다.

리 대법관은 자신이 만 7세였을 때 부모가 이혼하고 알코올중독자인 아버지가 집을 떠났으며, 그 후로 자신이 어머니와 두 남동생을 데리고 힘겨운 삶을 헤쳐나가야 했다고 회고했다.

어머니는 영어를 거의 못했기 때문에 장녀인 리 대법관이 기초생활수급 서류를 작성하는 등 가장 노릇을 해야 했다.

잠에서 깨면 침대에 바퀴벌레가 기어다니는 꼴을 늘상 봤으며, 그나마도 집세를 못 내서 매년 평균 두세 차례씩 셋집에서 쫓겨나고 쉼터를 전전해야 했다.

어머니가 남성 반려자를 찾았으나, 이 남성은 리 대법관을 학대했다.

이를 견디다 못한 리 대법관은 15세 때 가출해 친구들의 집을 전전하면서 고등학교에 다녔으며, 3학년 전교 학생회장과 응원단장을 맡고 전교 최상위권 성적으로 졸업했다.

리 대법관은 자신이 어린 시절 겪은 역경을 계기로 다른 사람들을 도와주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게 되었으며 아직도 그 결심을 잊지 않고 있다고 답변서에 썼다.

리 대법관은 올해 9월에 사직한 애비 실버 전 대법관의 후임으로 임명됐으며, 임기는 2025년 1월까지다. 리 대법관이 연임을 하려면 2024년으로 예정된 선거에서 당선돼야 한다. 리 대법관은 민주당이나 공화당 당적을 가지고 있지 않은 무소속 인사다.

정원이 7명인 네바다주 대법관은 원래 짝수 해마다 선거로 2∼3명씩 선출되며 임기는 6년씩이지만, 결원이 생기면 주지사가 임명하는 후임자가 전임자의 잔여 임기를 채운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