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산 신청 후 스트레스에 어머니 살해한 30대에 징역 7년

송고시간2022-11-23 10:42

댓글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지법 형사11부(이상오 부장판사)는 23일 자기 어머니를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존속살해 등)로 기소된 A(30)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범죄 수사 (PG)
범죄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A씨는 지난 9월 28일 대구 북구 자기 집에서 둔기로 어머니 B씨를 치고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른 뒤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범행 때 반려견이 짖자 둔기를 이용해 개를 죽인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평소 B씨와 감정이 좋지 않았던 데다, 대출을 갚지 못해 파산 신청을 준비하던 중 파산이 선고되면 공무직 미화원인 자신의 직업을 잃게 될 것이란 생각에 스트레스를 받아 이같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범행 후 차가 지나는 도로에 뛰어들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재판부는 "피고인 범행은 반사회적이고 패륜적이어서 용서하기 어렵지만,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가족이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ms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