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프라파르, 92년 역사상 첫 본선 무대 여성 심판(종합)

송고시간2022-11-23 14:25

댓글

23일 멕시코-폴란드전에 대기심으로 나서며 최초 기록 세워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처음 등장한 여성 심판, 프라파르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처음 등장한 여성 심판, 프라파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월드컵 92년 역사에서 첫 여성 심판이 탄생했다.

스테파니 프라파르(39·프랑스)는 2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구칠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폴란드와 멕시코의 경기에 대기심으로 나섰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은 "프라파르가 네 번째 심판(대기심)으로 나서면서 1930년 시작된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본선 경기 공식 심판으로 나선 여성으로 기록됐다"고 보도했다.

대기심은 하프라인 옆 양쪽 벤치 사이에 서서 선수 교체 등을 관할한다.

FIFA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사상 처음으로 여성 심판을 기용하기로 했다.

총 6명(주심 3명, 부심 3명)의 여성 심판이 카타르 월드컵 본선 심판진으로 이름을 올렸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주심으로 뽑힌 남녀 36명 중 여성은 프라파르와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 야마시타 요시미(일본) 등 3명이다.

69명의 부심 중에도 부심 네우사 백(브라질), 카렌 디아스(멕시코), 캐스린 네즈빗(미국) 등 여성 심판 3명이 있다.

여성 주심과 부심 6명 중 가장 먼저 그라운드에 선 심판은 프라파르다.

프라파르는 이미 여러 차례 최초 기록을 썼다.

2009년 FIFA 국제심판 자격증을 딴 프라파르는 2011년 프랑스 3부리그, 2014년 프랑스 리그2로 올라서더니 2019년에는 여성 최초로 프랑스 리그1 심판이 됐다.

2019년 프랑스 여자월드컵 결승전에서 주심으로 나선 그는 2020년 12월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 주심으로 배정되면서 또 한 번 최초 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3월에는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G조 2차전 네덜란드와 라트비아 경기에서 휘슬(주심)을 잡았다.

남자 선수들이 겨루는 월드컵 예선 경기에 여성이 주심으로 나선 건 최초의 일이었다.

월드컵 본선에서도 프라파르가 여성 심판 충 처음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한편,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는 주심 36명, 부심 69명, 비디오 판독 심판 24명이 심판을 맡는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