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술 한 잔만'…제주도서 여성 가이드에 '추태' 부린 완주 이장들

송고시간2022-11-23 14:02

댓글

귀엣말로 '네 생각만 나더라'…"술 마시고 실수, 사과하고 싶다"

성희롱 성폭력 특별신고센터
성희롱 성폭력 특별신고센터

[연합뉴스TV 제공]

(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제주도로 정책 연수를 떠난 전북 완주군 이장들이 여성 가이드에게 '추태'를 부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여성은 '불필요한 접촉과 성희롱성 발언이 있었다'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면서 이장 1명을 경찰에 고소했고, 이장은 뒤늦게 "깊이 반성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23일 완주군과 여성 가이드 A씨에 따르면 마을 이장 46명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제주도로 '지역 핵심 리더 정책연수'를 떠났다.

나라장터 입찰을 거쳐 연수프로그램을 딴 위탁교육서비스 업체는 A씨를 현장 가이드로 임시 채용해 안내를 맡겼다.

그런데 이장 1∼2명은 연수 첫날부터 A씨에게 '수상한 제안'을 했다고 한다.

일정을 소화하는 내내 이장들이 '오늘 저녁에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고 권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이런 제안은 연수 2일 차까지 이어졌으며 급기야 '안 건드릴 테니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며 재차 강압적인 투로 말을 걸어왔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안을 완곡하게 거절했지만, 그분들은 계속 자기들 숙소로 와서 술을 마시자고 했다"며 "당시에는 정말 어찌할 바를 몰랐다"고 털어놨다.

A씨는 연수 3일 차 관광버스 안에서의 일도 문제 삼았다.

그는 가이드 석으로 지정된 버스 맨 앞자리에 앉았는데, 그 옆자리에 오전부터 술을 마신 B이장이 착석했다.

주변에서 B 이장에게 '뒷자리에 앉으라'고 했으나 그는 되려 언성을 높이면서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한다.

B이장은 옆자리에 밀착해 앉아 '방금 유람선을 타고 왔는데, 내내 네 생각밖에 나지 않더라. 눈이 참 예쁘다. 내가 너 좋아해도 되지 않느냐'는 등의 말을 귀엣말로 했다고 A씨는 토로했다.

A씨는 "이장이 이런 말을 하면서 자기 팔로 내 신체 일부를 스치고 슬쩍슬쩍 접촉했다"며 "뒷자리에 앉아있던 완주군 공무원에게도 말을 했는데, '시골 아저씨이니 이해해달라'고 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보는 즉시 제지하고 분리했어야 했는데, 공무원은 그러지 않았다"며 "당시 더한 상황이 벌어질까 봐 두려움에 떨면서 그대로 몸이 굳어버렸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2일 B이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B이장은 완주군을 통해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한 거 같은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당사자를 만나서 정중하게 사과하고 싶다"는 입장을 알려왔다.

정책 연수를 담당한 완주군 관계자는 "B이장의 행동을 보고 '뭔가 이상하다' 싶어서 A씨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다"며 "이후 일정부터는 B이장을 다른 버스에 태워 둘을 분리했다"고 해명했다.

d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