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처와 남동생 아내 살해한 40대에 징역 45년 '중형'

송고시간2022-11-23 15:04

댓글
살인
살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읍=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처와 그의 남동생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이영호 부장판사)는 23일 살인,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4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전처가 별다른 저항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흉기로 범행했고 피해자의 남동생 부부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며 "피해자들이 느꼈을 공포는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간신히 목숨을 부지한 남동생은 (살해당한) 누나의 참혹한 모습을 보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충격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족들은 여전히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고 피고인의 범행 동기, 수단, 범행 후 정황 등을 종합해보면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사는 무기징역을 구형했으나 피고인은 범죄 사실을 인정하면서 유족에게 사죄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 사회에서 피고인을 완전히 격리하기보다 오랜 수형생활을 통해 교화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6월 16일 오후 5시 40분께 전북 정읍시 북면의 한 상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전처(41)와 그의 남동생 아내(39)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남동생(39)도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A씨는 종교 때문에 전처와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위장 이혼을 했지만, 최근까지 아내와 함께 살았다"며 "종교 문제로 아이들을 보지 못하게 돼서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d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