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UCL 결승전 주심, 벤투호 첫 경기 우루과이전 맡는다

송고시간2022-11-23 16:10

댓글
올해 5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나섰던 클레망 튀르팽 주심(오른쪽)
올해 5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나섰던 클레망 튀르팽 주심(오른쪽)

[EPA=연합뉴스]

(도하=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올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주심이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 주심으로 나선다.

23일(이하 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발표한 명단에 따르면 24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루과이의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주심을 클레망 튀르팽(40) 심판이 맡는다.

프랑스 출신의 튀르팽 심판은 프랑스 리그1에서 2008년부터 활동해 온 베테랑으로, 2016년엔 프랑스축구협회 최우수 심판으로도 뽑혔다.

2010년부터는 국제 심판으로 나서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017년 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2018 러시아 월드컵 등에 참가했다.

지난해 UEFA 유로파리그 결승, 올해는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맡으며 유럽의 대표 심판으로 자리매김했다.

국제무대에서 폭넓게 활동하면서 한국이나 한국 선수와 연관된 경기에서 모습을 보였다.

리우 올림픽 조별리그 한국과 멕시코와의 경기 때 주심을 봤는데, 당시 한국은 이번 월드컵 대표팀에도 포함된 권창훈(김천)의 결승골로 1-0 승리한 바 있다.

한국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출전한 유럽 클럽대항전 경기에서도 주심을 맡은 적이 있다.

이번 한국-우루과이 경기에 튀르팽 주심은 러시아 월드컵 때 호흡을 맞췄던 같은 프랑스 출신의 시릴 그랭고르, 니콜라 다노 부심과 함께 나선다.

대기심으로는 루마니아의 이스트반 코박스 심판이 이름을 올렸다.

비디오 판독(VAR) 심판은 프랑스의 제롬 브리사르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