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NC, 박민우와 역대 최장기간 8년 140억원 대형 계약

송고시간2022-11-23 16:14

댓글
NC와 FA 계약한 박민우
NC와 FA 계약한 박민우

FA 박민우(오른쪽)가 23일 NC와 역대 최장기간인 8년 최대 140억원에 계약한 뒤 임선남 단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NC 다이노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내부 자유계약선수(FA)인 프랜차이즈 스타 박민우(29)와 KBO리그 역대 최장기간인 계약기간 8년 최대 140억원에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NC는 23일 "박민우와 보장 계약기간 5년 최대 90억원(옵션 10억원), 이후 계약 실행을 포함한 3년 옵션 50억원에 도장을 찍었다"고 전했다.

박민우는 성적에 따라 최대 8년간 NC 유니폼을 더 입을 수 있다.

박민우의 8년 계약은 2020년 12월에 맺은 두산 베어스 내야수 허경민(7년 최대 85억원)을 뛰어넘는 최장 계약 기록이다.

그동안 KBO리그는 4년 계약 혹은 6년 계약을 기본으로 했다.

박민우는 이번 스토브리그 내야 최대어로 꼽혔다.

그는 2012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9순위로 NC에 입단한 창단 멤버로서 통산 타율 0.320의 성적을 올리며 꾸준히 타선을 이끌었다.

박민우는 "그동안 NC에서 좋은 기억을 많이 쌓았다"며 "NC에서 남은 야구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열망이 컸다"고 밝혔다.

임선남 NC 단장은 "박민우는 선수 생활의 전성기를 함께하기로 했다"며 "NC가 더욱 강팀으로 올라서는 데 중심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NC는 최근 내부 FA 양의지(두산 베어스), 노진혁(롯데 자이언츠)을 놓치면서 전력이 누수됐지만, 내야수 최대어로 꼽히는 박민우를 잡으면서 한시름을 놓게 됐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