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여정, 尹대통령 막말 비난 "천치바보를 왜 보고만 있나"(종합2보)

송고시간2022-11-24 11:24

댓글

'서울 과녁' 언급…서울 불바다 위협 연상·대남 핵위협 노골화

한미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통일부 "도적이 매를 드는 식, 강한 유감"

북한 김여정 공개 연설
북한 김여정 공개 연설

(서울=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022년 8월 10일 비상방역총화회의에서 토론자로 나서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2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이상현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국과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막말을 쏟아냈다.

김 부부장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는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책임을 남측에 떠넘기는 것을 넘어 남측 여론을 자극해 남남갈등을 유도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김 부부장은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였다"며 "미국과 남조선 졸개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에 필사적으로 매여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로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서울을 직접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의미로 북한은 지난 9월 핵무력 법제화를 통해 핵무기를 사용한 선제타격 의지를 천명한 바 있다.

'서울 과녁' 발언은 1994년 7월 특사교환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에서 북측 박영수 단장이 언급한 '서울 불바다' 위협과도 일맥상통한다.

불바다 위협은 남북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을 때마다 북한이 꺼내들던 '협박 카드'로, 최근에는 2020년 6월 조선중앙통신 논평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언급하며 "삭막하게 잊혀가던 서울 불바다 설이 다시 떠오를 수도 있다"고 위협한 바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하노이=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2019년 3월 2일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묘에서 김 위원장을 수행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부부장은 "지난 22일 남조선 외교부 것들이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들며 그것이 지속되고 있는 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이 대조선 '독자제재'를 운운하기 바쁘게 토 하나 빼놓지 않고 졸졸 따라 외우는 남조선 것들의 역겨운 추태를 보니 갈데 없는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 것이 더욱 명백해진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나는 저 남조선 졸개들이 노는 짓을 볼 때마다 매번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며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 먹으며 돌아치는 들개에 불과한 남조선 것들이 제 주제에 우리에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 것인지 정말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까지 다 보게 된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무용지물이나 같은 '제재' 따위에 상전과 주구가 아직까지도 그렇게 애착을 느낀다면 앞으로 백번이고 천번이고 실컷 해보라"며 "'제재'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바보들이다. 안전하고 편하게 살 줄 모르기에 멍텅구리들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2일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독자 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22일 오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해 "명백한 이중기준"이라며 반발하는 담화를 내놓은 지 이틀만이다.

김 부부장은 최고지도자의 여동생으로서 대남·대미 등 외교 업무 전반을 관장하면서 계기가 있을 때마다 대외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

김여정 '막말' 담화 입장 밝히는 통일부 대변인
김여정 '막말' 담화 입장 밝히는 통일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막말 담화'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11.24 kimsdoo@yna.co.kr

통일부는 이날 김 부부장의 담화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는 '입장'을 통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김여정의 막말 담화 내용에 대해 과연 동의할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ind3@yna.co.kr

hapyr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