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법원, '불복' 보우소나루 측 '투표기 검증 청구' 기각

송고시간2022-11-24 10:01

댓글

'악의적 소송' 우파 연합에 되레 벌금 57억원 부과

지지자 반발 속 불씨 이어질 가능성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브라질 최고선거법원이 대선 투표기 오류 가능성을 주장하며 검증을 요청한 자이르 보우소나루(67) 대통령 측 청구를 기각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EFE통신과 CNN 스페인판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리 지 모라이스 브라질 최고선거법원장(대법관)은 보우소나루 대통령 소속 정당인 자유당을 비롯한 우파 연합 측에서 전날 제기한 대선 투표기 특별 검증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보우소나루 측은 "지난 달 30일 결선 투표 당시 쓰인 일부 전자 투표기에서 심각한 오작동 징후를 발견했다"며 특정 투표기 개표 결과에 대해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불복했다. 그러면서 해당 투표기에 대한 검증을 요청하는 취지의 서류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최고선거법원은 '지난달 2일 1차 투표에서도 같은 전자 투표기를 사용했는데, 당시에도 오류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인지'에 대한 소명을 요구한 바 있다.

전화 통화하는 바우지마르 코스타 네투 브라질 자유당 대표
전화 통화하는 바우지마르 코스타 네투 브라질 자유당 대표

(브라질리아 AFP=연합뉴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소속 정당인 자유당의 바우지마르 코스타 네투 대표가 23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연 기자 회견에서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2022.11.24

이와 관련, 보우소나루 대통령 소속 정당인 자유당 측에서는 "1차 투표에서는 문제가 감지되지 않았으나, (전에) 발견되지 않았던 오류가 있었다"는 해명을 했다고 EFE 통신은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2009∼2015년에 제조된 구형 전자 투표함 중 28만여개에 문제가 있다"는 게 자유당 측 입장이다.

관련 주장을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브라질 최고선거법원은 '악의적 소송'이라는 취지로 우파 연합 측에 57억원 상당(2천290만 헤알) 벌금을 부과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결선투표에서 득표율 1.8% 포인트 차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77) 전 대통령에게 석패한 뒤 "헌정질서를 계속 준수할 것"이라며 권력 이양 절차를 밟겠다는 의향을 에둘러 밝혔다.

그러나 측근들을 대상으로는 선거 결과에 대해 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것을 종용하는 듯한 메시지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매체 UOL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바우지마르 코스타 네투 자유당 대표에게 전화해 선거 소송을 부추기는 취지의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법적 다툼 가능성은 일단락되는 분위기지만, '선거 사기' 주장의 불꽃을 꺼트리지 않는 보우소나루 지지자 시위에는 기름을 부은 상황이 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보우소나루 지지자들은 결선 이후 3주 넘게 고속도로 곳곳을 봉쇄하거나 군부 개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곳곳에서 열고 있다.

대선 결과 불복 시위 벌이는 보우소나루 지지자들
대선 결과 불복 시위 벌이는 보우소나루 지지자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