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권단체, 살몬 보고관에 "강제송환 탈북민 생사확인 촉구" 서한

송고시간2022-11-24 14:30

댓글
방한 결과 기자회견하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방한 결과 기자회견하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서울=연합뉴스)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022년 9월 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방한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북한 인권단체들이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게 강제 북송된 탈북 어민들의 생사 확인을 북한 측에 요구해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전환기워킹그룹 등 27개 북한 인권단체는 24일 살몬 특별보고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지난 2019년 11월 강제 북송된 탈북 어민 2인의 생사 및 행방 확인을 북한에 요구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국 정부에는 ▲ 전향 의사를 밝힌 탈북민의 한국 국적 부여를 법령에 규정 ▲ 탈북민 조사·구금 권한을 국가정보원에서 법무부로 이관 ▲ 강제송환 금지 원칙을 포함한 법규 마련 등을 촉구해달라고 살몬 보고관에게 요청했다.

탈북어민 강제 북송은 2019년 11월 선상 살인 후 탈북한 북한 국적 남성 2명을 한국 정부가 본인들의 귀순 의사에 반해 북한으로 돌려보낸 사건이다.

살몬 보고관은 지난 9월 방한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과 관련해 "어떤 탈북자든 강제송환 대상이 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한국 정부에도 강제송환 금지 원칙은 존중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