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괜찮습니다, 괜찮아요"…얼굴 부상도, 태클에도 의연한 손흥민

송고시간2022-11-25 02:01

댓글

"아쉬워하는 선수들에게 고마워…주장으로서 참 뿌듯했다"

잘 싸웠다, 손흥민
잘 싸웠다,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공격이 잘 풀리지 않자 아쉬워하고 있다. 경기는 0-0 무승부. 2022.11.25 kane@yna.co.kr

(알라이얀=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괜찮습니다. 괜찮아요. 괜찮았습니다."

'마스크 투혼'을 펼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이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나 가장 많이 한 말이다.

손흥민은 2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

이달 2일 소속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치르다 안와 골절상을 당해 수술을 받은 그는 3주 만에 실전을 치렀다.

당초 회복에 4주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월드컵 출전에도 빨간불이 켜지는 듯했으나, 강한 의지를 보인 그는 얼굴을 보호하는 검은 보호대를 쓰고 조별리그 첫 경기에 출전했다.

마스크를 써 불편한데도 상대를 여러 차례 위협했고, 후반 상대 수비수에게 오른발 뒤를 밟혀 신발이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져도 다시 일어나 뛰었다.

손흥민은 몸 상태를 묻는 말에 괜찮다고 거듭해 답했다. 수술 부위도, 밟힌 발도 모두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나만 마스크를 쓰는 게 아니다. 다른 선수들도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는 것을 봤기 때문에, 나만 특별한 상황인 것은 아니다"라며 "불편해도 나라를 위해 대표팀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와 선수들의 도움 덕분에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다. 그런 마음가짐이 통증도 완화한 것 같다"고 했다.

손흥민 대 발베르데
손흥민 대 발베르데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주장 손흥민이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의 수비를 피해 강슛을 날리고 있다. 2022.11.25 utzza@yna.co.kr

부상으로 볼 경합 등에 불편함이 없었느냐는 질문에도 "맞으면 맞는 거다. 축구를 하다 보면 맞기도 하고 때리기도 한다. 내가 경합을 안 해서 그런 걸 수도 있지만, 두려움은 없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FIFA 랭킹 28위 한국은 이날 우루과이(14위)와 0-0으로 비겼다. 강호를 상대로 승점 1을 따낸 건 아쉽지만은 않은 결과다.

하지만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손흥민은 "선수들이 상당히 아쉬워하는 분위기다. 두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했고, 공정한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우루과이가 승점 3을 가져갔어도, 내 입장에선 우리가 3점을 가져갔어도 되는 경기였다"면서 "선수들이 그 상황에도 아쉬워하는 부분이 정말 고맙고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통해 선수들에게 너무 잘해줘 고맙다고 하고 싶다. 나를 위해 더 열심히 뛰어줘 고맙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경기 전 선수들에게 '너희는 정말 잘하는 선수들이다. 너희 능력을 믿어도 된다. 가서 '쫄지' 말고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는 손흥민은 "그런 것을 후회 없이 다 보여준 것 같아 주장으로 참 뿌듯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넘어지는 손흥민
넘어지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우루과이 파쿤도 펠리스트리의 수비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2022.11.25 utzza@yna.co.kr

다만 득점이 없었던 만큼 마무리는 더 다듬어야 할 점으로 꼽았다.

손흥민은 "우리보다 분명 강한 팀들을 상대로 기회를 만든 건 긍정적이지만, 기회가 왔을 때 더 냉정하게 마무리하는 게 앞으로 다가올 경기들에서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짚었다.

2014년 브라질,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세 번째 월드컵에서 질주를 시작한 손흥민은 "출발이 좋다고 월드컵을 잘 마무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방심을 경계했다.

그는 "감독님도 항상 선수들에게 첫 경기가 월드컵의 전부는 아니라고 하셨다. 그러다 보니 선수들도 부담감을 털어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며 "이 월드컵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 잘 치르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고 의지를 다졌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