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종아리 아파 낙마할뻔한 히샤를리송, 멀티골로 환상 데뷔전

송고시간2022-11-25 06:40

댓글

왼발로 잡아 한바퀴 돈 뒤 곡예 뺨치는 오른발 터닝 슛으로 강렬한 인상

강력한 오른발 터닝 슛으로 스타 탄생 알린 브라질 히샤를리송
강력한 오른발 터닝 슛으로 스타 탄생 알린 브라질 히샤를리송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후반 28분, 브라질 공격수 히샤를리송(25·토트넘)의 오른쪽 발끝에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의 가장 멋진 골이 터졌다.

'영원한 우승 후보' 브라질이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끝난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르비아를 2-0으로 물리치고 삼바 춤을 췄다.

승리의 주역은 손흥민(30)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한솥밥을 먹는 동료이자 경쟁자인 히샤를리송이었다.

세르비아 수비수들도 어쩔 수 없는 환상적인 터닝 슛
세르비아 수비수들도 어쩔 수 없는 환상적인 터닝 슛

[AP=연합뉴스]

브라질의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히샤를리송은 세르비아의 왼쪽 측면을 제집 드나들 듯 맘대로 휘저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22·레알 마드리드)와 찰떡 호흡을 뽐내며 월드컵 데뷔전에서 두 골이나 뽑아 스타 탄생을 알렸다.

지난 10월 토트넘에서 정규리그 경기를 치르다가 종아리를 다쳐 대표팀 최종 승선마저 불투명했던 히샤를리송은 브라질의 9번을 달고 출전한 이날 월드컵 데뷔전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0-0으로 맞선 후반 17분, 비니시우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찬 슈팅을 골키퍼가 쳐내자 히샤를리송은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을 쭉 밀어 가볍게 툭 차 넣어 선취골을 뽑았다.

수비수 뒤에 있었지만, 공이 근처로 날아오자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동물적인 감각으로 골문을 가르고 히샤를리송은 포효했다.

월드컵 데뷔전서 두 골 몰아친 히샤를리송
월드컵 데뷔전서 두 골 몰아친 히샤를리송

[AP=연합뉴스]

11분 뒤 터진 추가 골은 이번 대회 16경기에서 나온 득점 중 가장 환상적이었다.

다시 비니시우스가 왼쪽에서 일자로 패스를 정확하게 찔러주자 히샤를리송은 왼발로 볼을 잡아 공중에 띄운 뒤 몸을 한 바퀴 돌려 넘어지며 온 힘을 실은 강력한 오른발 터닝 슛으로 세르비아 왼쪽 골문을 관통했다.

세르비아 수비수와 골키퍼 모두 손 쓸 수 없을 정도로 대포알처럼 빠르게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현역 시절 '발칸의 마라도나'라는 애칭으로 시대를 풍미한 세르비아의 축구 영웅이자 현 대표팀 감독인 드라간 스토이코비치(57)는 히샤를리송의 두 번째 골이 터지자 할 말이 없다는 듯 벤치 의자에 몸을 깊숙이 묻은 채 패배를 받아들였다.

슈팅 수 24-4, 유효 슈팅 10-0의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좀처럼 세르비아의 골문을 열지 못한 브라질은 원 톱으로 출전한 히샤를리송의 멀티골 활약 덕분에 20년 만의 월드컵 우승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히샤를리송은 프랑스의 올리비에 지루(AC 밀란), 잉글랜드 부카요 사카(아스널) 등 5명과 함께 2골로 득점 공동 1위에 올라 '골든 부트'를 향한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