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물연대 파업 첫날 수출 선적·납품 지연 등 애로 32건 접수돼

송고시간2022-11-25 09:59

댓글

무협, 화주사 19곳 애로 접수…"거래처 계약 차질 등 피해 속출"

화물연대 파업
화물연대 파업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에서 화물연대 광주지역본부 파업출정식이 열리고 있다. 2022.11.24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한국무역협회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총파업 첫날인 24일 총 19개 화주사로부터 애로사항 32건이 접수됐다고 25일 밝혔다.

무협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까지 접수된 유형별 애로사항(중복선택 가능)은 납품 지연으로 인한 위약금 발생과 해외 바이어 거래선 단절이 16건(50%)으로 가장 많았고, 물류비 증가가 10건(31%)으로 뒤를 이었다.

원·부자재 반입 차질로 생산이 중단된 경우는 6건(19%)이었다.

수출품 운송과 선적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으면서 거래처와의 계약에 차질이 생기거나 수입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등 피해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생활용품 내수판매 및 해외수출업체 A사는 국내 거래처로의 납품이 지연되면서 매일 지체금이 발생하고 있다. 해외 거래처도 수출 지연으로 현지 정부에 지체금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다.

미용 의료기기 수출업체인 B사는 화물차를 예약하지 못해 수출품 선적이 지연되고 있고, 동남아시아에서 냉동 수산물을 수입해 국내에 판매하는 C사는 다음달 말까지 수입 절차를 마무리해야 하지만 화물연대 파업으로 수입·검역이 지연되고 있다.

경찰의 협조를 받아 화물을 반입한 업체도 있었다. 국내 화학기업에 원·부자재를 납품하는 한 업체는 무협의 요청으로 울산 경찰청의 화물차 에스코트 지원을 받아 원자재 운반 차량을 공장으로 진입시켰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