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학교비정규직 파업에 광주전남 259개교 '밥 대신 빵'

송고시간2022-11-25 10:37

댓글

파업 참여율 광주 20.9%, 전남 89.66%…돌봄교실 일부 차질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급식 대란 (PG)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급식 대란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으로 광주와 전남 지역 259개 학교가 대체 급식에 들어갔다.

25일 광주시·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에서 열리는 학교비정규직노조 파업 대회에 광주는 조합원 4천303명 중 902명(20.9%), 전남은 8천961명 중 866명(9.66%)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학생 급식실 종사자들과 돌봄 노동자들로 이들이 파업하면서 학교 급식이 차질을 빚고 있다.

교육 당국은 교육 현장 운영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대체 급식과 단축 수업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광주에서 빵·우유·도시락 등으로 급식을 대체하는 학교는 전체 254개교 중 128개교다.

128개교 중 122개교는 빵·우유·도시락 등으로 대체하고 2개교는 단축수업, 4개교는 재량휴업한다.

돌봄은 292교실 중 40교실(13.7%)이 미운영되며 나머지 252교실은 통합 운영 방식으로 운영된다.

전남에서는 877개교 중 131개교에서 대체 급식한다.

빵·우유 지급 98개교, 도시락 지참 2개교, 학사일정 조정 20개교, 간편식 제공 11개교다.

돌봄은 627교실 중 154교실이 미운영된다.

광주·전남 지역 유치원 방과 후 과정과 특수학교는 정상 운영된다.

cbeb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