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메시의 아르헨, 16강 불씨 살릴까…사우디는 폴란드 꺾으면 16강

송고시간2022-11-25 10:49

댓글

독일 잡은 일본, 27일 코스타리카 상대로 2연승 도전

코너킥 차는 리오넬 메시
코너킥 차는 리오넬 메시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코너킥을 차고 있다. 2022.11.2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우승의 한을 풀 수 있을까.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뜻밖의 일격을 당한 아르헨티나가 2차전에서 멕시코를 상대한다.

아르헨티나는 한국시간 27일 오전 4시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C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 경기를 치른다.

대회 개막 전만 하더라도 C조는 아르헨티나가 조 1위를 차지하고 폴란드와 멕시코가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2-1로 물리쳤고, 폴란드와 멕시코는 0-0으로 비기면서 혼전 양상으로 돌변했다.

윌리엄 힐이나 래드브룩스 등 외국 주요 베팅업체들은 아직 C조에서 아르헨티나가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가장 크고, 사우디아라비아와 폴란드, 멕시코가 남은 한 장의 16강 티켓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지만 멕시코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아르헨티나가 멕시코에 패한 최근 사례는 2004년 코파 아메리카(1-0 멕시코 승리)로 이후 18년간 아르헨티나가 8승 2무로 절대 우위를 보인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1차전 패배로 흔들리는 반면 멕시코는 폴란드와 1차전에서 상대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0-0 무승부를 따낸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만일 아르헨티나가 이날 멕시코에도 패하면 다른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두 차례 월드컵 우승 트로피(1978년·1986년)를 들어올렸던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최근 사례는 2002년 한일월드컵이다.

이번이 5번째 월드컵 출전인 '35세' 메시로서도 끝내 월드컵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할 위기인 셈이다.

메시 '이게 안들어가네'
메시 '이게 안들어가네'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후반 1-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프리킥이 골문으로 들어가지 않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2 kane@yna.co.kr

'돌풍의 주역' 사우디아라비아는 26일 밤 1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폴란드와 격돌한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이기면 남은 경기에 상관 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하며 1994년 미국 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16강 진출을 확정한다.

이에 맞서는 폴란드는 '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의 월드컵 본선 첫 골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레반도프스키는 2021-2022시즌 바이에른 뮌헨(독일)에서 리그 경기 35골을 포함해 50골을 넣었고, 이번 시즌 FC바르셀로나(스페인)로 옮겨서도 18골을 기록 중인 '득점 기계'다.

A매치에서도 135경기에서 76골을 넣을 정도로 활약이 좋았지만 유독 월드컵 무대에서는 잠잠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조별리그 세 경기 무득점에 그쳤고, 이번 대회에서도 멕시코와 첫 경기에서 페널티킥에 실패해 자존심을 구겼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는 27일 오전 1시 974 스타디움에서 덴마크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호주를 1차전에서 4-1로 꺾고 상쾌하게 출발한 프랑스는 카림 벤제마 등 주전 선수들의 줄부상에도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과시하며 개막 전 주위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

일본, '전차군단' 독일을 꺾다
일본, '전차군단' 독일을 꺾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둔 일본 대표팀 선수들이 종료 휘슬이 울리자 그라운드를 내달리고 있다. 2022.11.24 kane@yna.co.kr

'죽음의 조'로 불린 E조에서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최고의 '빅 매치'로 손꼽히는 스페인과 독일의 경기가 28일 오전 4시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1차전에서 스페인은 코스타리카를 7-0으로 대파했지만, 독일은 일본에 1-2로 패해 탈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스페인-독일전에 앞서 27일 저녁 7시 코스타리카를 상대하는 일본은 2연승 할 경우 16강 티켓을 예약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