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후끈 달아오른 응원 열기…유통업계 특수 '톡톡'

송고시간2022-11-25 11:14

댓글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유통업계가 우리나라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가 시작되며 특수를 누리고 있다.

광화문 인근 CU 점포
광화문 인근 CU 점포

[CU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편의점 CU는 25일 한국과 우르과이전이 열린 전날 맥주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보다 194.6%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후 7∼9시 매출이 전날 맥주 매출의 60%가량을 차지해 축구 경기를 위해 편의점을 방문한 소비자가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또 4년만에 거리응원이 열린 광화문 일대 편의점에서는 맥주 매출이 지난주보다 10배나 급증했다.

광화문과 시청광장 인근 점포에서 맥주가 지난주보다 1천30% 많이 팔렸고, 스낵류(680%), 안주류(570%), 물(490%), 탄산음료(310%) 등도 판매량이 폭증했다.

아울러 쌀쌀한 날씨에 거리 응원을 나온 인파로 핫팩과 방한용품도 각각 1천500%, 1천60%나 매출이 늘었다.

CU는 오는 28일 가나전을 맞아 자체 응원전을 준비하고 모바일앱 CU와 CU 소셜미디어(SNS)에서 댓글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월드컵 이벤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GS25 토트넘홋스퍼 신발튀김
GS25 토트넘홋스퍼 신발튀김

[GS25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S25도 전날 전체 매출이 지난 17일보다 19.5% 증가하는 등 월드컵 특수를 누렸다.

맥주가 186.4% 늘었고 치킨(146.9%), 안주류(125.0%), 냉동간편식(113.7%), 스낵(98.2%) 등도 판매량이 치솟았다.

우루과이전이 열리기 전후인 오후 5∼10시 매출은 전날 매출의 42.3%나 차지했다.

또 거리 응원이 열린 광화문광장 인근 10여개 점포는 맥주 매출이 지난주보다 375.8% 늘었고 안주류(253.9%), 스낵(178.5%), 소주(152.9%) 등이 인기를 끌었다.

거리 응원에 핫팩(378.1%), 보조배터리(461.7%), 휴대용티슈(211.6%)도 많이 팔렸다.

홈쇼핑 GS샵도 전날 매출이 지난주 대비 58.1%, 지난해 같은 날 대비 30.3%나 늘었다.

경기 시작 직전이었던 전날 오후 7시 30분부터 판매한 모르간 바지, 재킷은 목표 대비 20% 이상 많은 2만벌 가까이 팔렸다.

이마트24 우루과이전 매출
이마트24 우루과이전 매출

[이마트24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마트24은 전날 맥주 매출이 지난주보다 2.3배 증가했고 냉장·냉동 안주류와 마른안주류도 각각 2.3배, 2배가량 늘었다.

거리 응원이 펼쳐진 광화문 인근 3개 매장도 지난주보다 6.7배나 폭증했다.

세븐일레븐도 전날 전체 매출이 지난주보다 20%, 지난달보다 25% 늘었다고 밝혔다.

맥주와 즉석치킨 판매량은 지난주보다 각각 200%, 150% 증가했다.

G마켓도 지난 17∼23일 야식 상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대폭 늘었다고 밝혔다.

안주로 즐기기 좋은 턱갈비(88%), 돈까스·탕수육(56%), 햄·소시지(52%) 등의 매출이 증가했다.

또 응원봉 판매는 102%나 늘었고 축구 유니폼(76%), 가랜드·현수막(22%) 등도 인기를 끌었다.

G마켓은 27일까지 '축구응원 야식축제'를 열고 논알콜 맥주 등 별미 야식을 특가 판매한다.

쿠팡이츠
쿠팡이츠

[쿠팡이츠 앱 화면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쿠팡이츠는 광화문 광장에서 거리 응원이 이뤄짐에 따라 안전을 고려해 전날 오후 6시부터 광화문 일부 지역에 대해 배달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또 배달량이 많은 일부 지역에서는 '치킨 주문량 증가로 주문이 원활하지 않다'고 공지했다.

buil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