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서해 피격' 서훈 前국가안보실장 재소환

송고시간2022-11-25 10:47

댓글
서훈 前국가안보실장
서훈 前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을 25일 재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 전 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전날에도 서 전 실장을 상대로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전후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서 전 실장은 이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이튿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께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이씨의 '자진 월북'을 속단하고 이와 배치되는 기밀 첩보를 삭제하도록 관계부처에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국가안보실 지시에 따라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이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밈스)에서 감청 정보 등 기밀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역시 국정원에 첩보 보고서 등을 삭제하라고 지시한 의혹을 받는다.

서 전 실장은 "첩보 삭제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서 전 실장이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는 점, 혐의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박 전 원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원장 조사 가능성에 대해 "수사팀 판단에 의해 필요한 시점에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