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 '김일성 배지' 시신 끝내 인수 거부…정부, 화장 방침

송고시간2022-11-25 11:07

댓글

지난 11일 사체 인도 의사 표명에도 北은 '무응답'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이 2022년 11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 중이다. 2022.11.25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통일부는 25일 북한 당국이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인도하겠다는 제안에 끝내 응답하지 않아 관련 지침에 따라 무연고 사망자로 화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통일부는 지난 11일 북측에 사체를 인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북한의 입장 표명이 없어 일주일을 더 기다렸다"며 "북측은 현재까지 사체 인수와 관련해 어떤 의사도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통일부는 '북한주민 사체처리 지침'에 따라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사체를 무연고 사망자로 화장하여 안장할 예정이다.

앞서 7월 23일 경기 연천군 임진강 군남댐 인근에서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 1구와 유류품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부패가 심하게 진행됐지만, 상의에 북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상이 담긴 배지를 착용해 북한 주민으로 추정됐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금까지 우리 정부가 시신의 인계 의사를 밝히면 하루에서 길게는 6일 정도 후에 답변해 왔지만, 이번엔 2주가 지나도록 무응답으로 일관했다.

북한은 통상 시신에서 김일성 부자의 초상이 담긴 배지나 북한식 주민등록증인 공민증이 발견될 경우 북한 주민으로 인정하고 시신을 인계해 갔다.

북한이 이같은 관례를 깨고 시신 송환에 응하지 않은 것은 이례적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총 23구의 북한 주민 추정 시신이 북측에 인도됐다. 북측은 대체로 우리 측 시신 인도 제안을 수용했지만 2017년 2구, 2019년 1구 등 3구는 북한의 무응답으로 인계하지 못하고 자체 처리했다.

당시 북한이 인계를 거부한 이유를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북한 주민이란 명확한 증거가 없기 때문일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남측이 북측에 시신을 인도한 것은 2019년 11월 서해에서 발견된 시신 1구가 마지막이다.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