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이태원 특검·이상민 파면" 대여 강공전환…檢엔 역공 태세

송고시간2022-11-25 12:12

댓글

"28일까지 이상민 파면" 최후통첩…탄핵소추안 추진 관측

이재명 "언제든 털어보라" 檢 맹비난…'사법리스크' 정면돌파 해석

최고위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돌입 이틀째인 25일 특검(특별검사) 실시는 물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강력히 요구하며 다시금 대여 공세 고삐를 바짝 조였다.

국정조사가 닻을 올린 만큼 '협상 모드'에서 '강공 태세'로 전환, 앞서 주장해온 특검과 '이상민 파면'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앞으로 펼쳐질 국정조사 정국에서 여러 쟁점을 두고 여당과 힘겨루기가 예상되는 만큼 적극적인 공세로 여권을 흔들어 사전 주도권을 잡으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특검이 왜 꼭 필요한지를 이상민 장관 치하의 경찰 특수본(특별수사본부)이 증명하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말로만 진상규명을 외칠 게 아니라 이 장관부터 파면하는 게 순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 월요일(28일)까지 파면에 관한 분명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며 "윤 대통령이 끝내 국민의 뜻을 거역한다면 국회가 직접 나서서 참사의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덧붙였다.

파면 시한을 오는 28일까지 못 박으면서 해당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 혹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는 '최후통첩'으로 읽혔다.

일각에서는 앞서 민주당이 주도해 처리한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이 대통령의 거부로 무위에 그쳤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탄핵소추안에 더 무게가 실렸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 내부에서도 '이상민 사퇴' 여론이 우세한 만큼 탄핵소추안 처리 강행에 따른 역풍도 크지 않으리라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이제는 국민의 이름을 내걸고 직접 이 장관의 거취에 관해 물을 수밖에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고위 개회하는 이재명 대표
최고위 개회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25 srbaek@yna.co.kr

민주당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 수사를 본격화한 검찰에 대한 비난 수위도 한층 끌어 올렸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위원회는 입장문을 내고 "검찰의 낙인찍기, 망신주기 수사가 도를 넘었다. 피의사실 공표를 멈추지 않고 있다"며 "서울중앙지검 관련 검사들을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경찰에 고발 조치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 본인도 최고위 마무리 발언에서 검찰이 자신은 물론 가족 계좌까지 추적하는 데 대해 "이런 식으로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 언제든 털어보라"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고 맹비난했다.

검찰을 향한 이 대표의 이날 작심 발언은 당내 일부 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유감 표명' 요구가 잇따른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 더욱 주목됐다.

이날 발언을 놓고 당 지도부 내에선 그간 검찰 수사에 언급을 자제해온 이 대표가 사실상 '정면 돌파' 의중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유감 표명을 검토하지는 않고 있다. 현재 검찰의 야당 파괴에 대한 메시지를 어떻게 할지 고민하던 차였다"고 설명했다.

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를 향한 의도된 정치 보복적 수사이기 때문에 성급하게 유감을 표시하는 것보다는, 검찰이 본인을 피의자로 지목하고 수사하는 상황쯤에 적절히 이야기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 상생 꽃 달기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5 srbaek@yna.co.kr

비이재명계에서는 여전히 이 대표 거취까지 거론하는 등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이낙연계로 분류되는 신경민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앞서 구속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거론하며 "이 대표의 좌·우 팔들이 구속됐고 이 대표 본인에 대한 수사도 진행되고 있다"며 "이 대표 이후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