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봉화 생환 광부들, 사고 한 달 만에 경북도청 찾아

송고시간2022-11-25 12:08

댓글

이철우 지사와 환담…영주 국립산림치유원서 가족들과 1박 예정

기념사진 찍는 봉화 생환 광부 박정하 씨 가족들
기념사진 찍는 봉화 생환 광부 박정하 씨 가족들

(안동=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5일 오전 경북도청 3층 접견실에서 봉화 생환 광부 박정하(62) 작업반장과 가족들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11.25 sunhyung@yna.co.kr

(안동=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경북 봉화 광산에서 221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생환한 두 광부가 사고 발생 한 달 만에 다시 경북을 찾았다.

생환 광부 박정하(62) 작업반장과 보조 작업자 박모(56) 씨는 25일 오전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지사를 만나 환담을 했다.

두 광부는 사고 당시를 회상하며, 재차 동료 광부들의 열악한 작업 여건 개선을 요청했다.

박 반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고 있지만, 채굴이나 채광 방식은 40년 전과 똑같다"라며 "기계화 등 정부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발전적인 채광 방식으로 넘어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북에 남아있는 광산이나 광부는 극소수지만, 도지사께서 그런 부분을 살펴 봐달라"고 당부했다.

또 "사고가 난 광산 제1수직갱도는 영원히 폐쇄하는 게 맞지만, 작업 중지 명령으로 일을 하지 못하고 있는 동료 광부들의 생계가 걱정된다"며 "그분들은 배운 일이 광산일밖에 없어서, 신속하게 조사가 되면 좋겠다"라고도 전했다.

이 지사는 "국민이 이태원 참사로 힘들 때 한 줄기 빛으로 희망을 주셨다"며 "기적적으로 돌아와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날 '봉화의 기적' 간담회에는 생환한 두 광부와 가족 등 11명이 초대됐다.

이들은 점심 식사 후 경북 영주의 국립산림치유원으로 이동해 1박 2일 일정으로 산림치유 캠프 체험을 할 예정이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