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서 가석방된 선상 살인 70대 선장, 국내서 다시 기소

송고시간2022-11-25 12:19

댓글

부산지검, 4년9개월 복역 후 추방되자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

부산 검찰 청사
부산 검찰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지검 해양·강력범죄전담부(부장검사 송영인)는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항에 정박한 배 안에서 기관장을 살해한 혐의로 선장 A(71)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월 12일 오전 1시 17분께 호놀룰루항에 정박해 있던 하이순39호에서 술에 취한 채 기관장 B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흉기로 B씨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당시 미국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돼 호놀룰루 법원에서 1급 폭행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그동안 4년 9개월을 복역했다.

A씨는 애초 2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나, 유죄 협상(플리바게닝)에 따라 1급 폭행으로 공소사실이 변경돼 징역 10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하와이주 가석방위원회는 지난 5월 23일 A씨의 가석방을 결정하고 우리나라로 추방했다.

부산해경과 부산지검은 A씨가 지난 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하자 체포해 조사한 뒤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외국 법원에서 형 집행을 받았더라도 국내법으로 다시 기소할 수 있다"며 "다만, 외국에서 집행된 형기는 국내 선고 형량에 산입된다"고 설명했다.

ljm70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