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빈곤 포르노' 장경태 "진실 알고 싶어 한 분이 캄보디아 갔다"

송고시간2022-11-25 16:07

댓글

김건희 여사가 안은 현지 아동 관련…"당 차원 아닌 개인적 결정"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장경태 최고위원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장경태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에서 심장병 환아를 만나 사진을 찍은 것을 '빈곤 포르노'라고 표현해 여권의 반발을 샀던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해당 아동을 만나기 위해 캄보디아 현지에 한 사람이 가 있다고 25일 밝혔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고 말했다.

그는 '김 여사가 안은 그 아동을 만나러 갔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확인했다.

장 최고위원은 현지에 사람이 간 이유에 대해선 "도움이 되는 게 뭐가 있는지 저희도 (알고 싶었다)"라며 "구호 활동은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장 최고위원은 '(사진 촬영 때) 조명이 있었는지 없었는지의 진실을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엔 "구체적인 사실은 말씀드리지 않겠다. 요새 유행어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할 수 없다'지 않느냐"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현지에 간 사람이 민주당 소속인지를 묻자 "민주당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 됐건 한 분이 (캄보디아에) 아동의 주거 환경을 보러 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현지에 사람이 가 있는 것이 당 차원이 아닌 자신이 개인적으로 한 결정이었다고 강조했다.

장 최고위원은 다만 "거주지를 알고 싶었는데 대사관에서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해당 아동을 만나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대사관'은 주캄보디아 한국대사관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동남아 순방에 동행한 김 여사가 캄보디아의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를 안고 있는 모습이 찍힌 사진에 대해 "김 여사의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은 장 최고위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고, 대통령실은 그를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jung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