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리2호기 계속운전 공청회, 부산서도 무산…탈핵단체 반대

송고시간2022-11-25 17:03

댓글

지난 23일 울산 울주군 공청회도 주민 반대로 무산

단상 점거하고 공청회 반대하는 탈핵단체
단상 점거하고 공청회 반대하는 탈핵단체

[손형주 기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설계수명 종료 후 계속 운전을 추진하는 고리원전 2호기와 관련한 주민 공청회가 울산에 이어 부산에서도 탈핵 단체 반대로 무산됐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25일 오후 2시 부산상공회의소 1층 대강당에서 부산 동래구·연제구·북구·부산진구·동구 주민을 대상으로 고리 2호기 계속 운전 관련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 공청회를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오후 1시 부산상의 앞에서 공청회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한 탈핵부산시민연대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은 공청회장 단상을 점거하고 공청회를 막았다.

탈핵단체들은 "한수원이 일방적이고 졸속으로 추진한 방사선 환경영향평가 공청회를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시행령에 보장된 전문가 진술을 패널토론 형식으로 보장하고, 3자 협의체와 소통 안전 협의체를 구성해 제대로 된 공청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실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 초안 열람률은 0.02%에 그쳤다"며 "이번 공청회 또한 대부분 원전 계속운전에 반대하는 탈핵단체만 참석했는데 이는 제대로 된 주민 의견수렴 절차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고리 2호기 계속운전을 찬성하는 주민도 일부 참석해 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다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고리 2호기 계속 운전 추진에 대한 주민의견을 듣는 과정인 방사선환경영향평가 초안 공청회는 고리 2호기 반경 30㎞ 이내 16개 지자체 대상으로 총 5번에 나눠 지역별로 실시한다.

지난 23일 울산 울주군 대상 공청회가 주민 반대로 파행을 겪어 다시 개최하기로 했고, 이날 공청회도 탈핵단체 반대로 열리지 못했다.

원자력안전법 시행령 따라 계속운전과 관련된 공청회는 지자체가 요구하거나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공람하고 의견을 낸 주민 중 50% 이상(5명 이상)이 요구하면 반드시 개최해야 한다.

한수원은 향후 관련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공청회를 다시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