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김김김김김'…뒷문 걸어 잠근 김씨 5명에 외국선 '혼란'

송고시간2022-11-25 16:25

댓글

벤투호, 우루과이와 1차전서 0-0 무승부

월드컵 2경기 연속 무실점은 처음…가나전서도 무실점 도전

관중석 향해 인사하는 김영권(19번), 김승규(1번), 김진수(3번).
관중석 향해 인사하는 김영권(19번), 김승규(1번), 김진수(3번).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0대0으로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2.11.24 kane@yna.co.kr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인에서 가장 쉽게 찾을 수 있는 성씨인 '김(金)씨'가 지난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경기를 보던 외국인들에게 혼란을 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러 0-0으로 비겼다.

2018년부터 4년간 일관성 있게 대표팀을 이끌어 온 벤투 감독은 이날 남미의 강호를 상대로도 큰 변화를 주지 않았다.

선발 명단엔 줄곧 중용해 온 손흥민(토트넘), 황의조,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수비진도 예상대로 왼쪽 풀백에 김진수(전북), 중앙 수비수로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를 선택했다.

확실한 '붙박이'를 찾지 못해 여러 옵션을 고민하던 오른쪽 풀백엔 김문환(전북)을 세웠다. 골키퍼 장갑은 주전인 김승규가 꼈다.

볼 다툼하는 김문환
볼 다툼하는 김문환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김문환이 우루과이 수아레즈와 볼을 다투고 있다. 2022.11.24 superdoo82@yna.co.kr

국내 축구 팬들에겐 이미 익숙하지만, 한국 선수들의 이름을 살펴본 해외 중계진과 축구 팬들에겐 이 라인업이 신기했던 모양이다.

수비진의 이름이 모두 'KIM'(김)이어서다.

영국 야후스포츠는 "한국이 라인업에 다섯 명의 '김'씨를 포함했다"는 제목으로 이를 다루며 "때로 한 명의 김씨로는 충분하지 않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월드컵 H조 첫 경기에 수비진 전체를 김씨 성을 가진 선수로 꾸렸다. 심지어 골키퍼까지 김씨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여기에 황씨도 두 명(황의조, 황인범)이나 포함돼 보는 이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해설자들을 불쌍히 여길 일"이라고 농담을 곁들였다.

유럽 등 축구 중계를 보면 선수들의 이름을 성으로 부르는 경우가 많은데, 같은 성을 가진, 그것도 자신들에겐 익숙하지 않은 선수들을 구별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탈리아 TV 채널 '라이(RAI) 2'의 해설자는 한국 선수들의 라인업을 "김, 김, 김, 김, 김, 용(정우영), 황, 나(나상호), 손, 이(이재성), 황"으로 소개했다.

누녜스 수비하는 김민재
누녜스 수비하는 김민재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김민재가 우루과이 다르윈 누녜스를 마크하고 있다. 2022.11.25 superdoo82@yna.co.kr

한국 수비진은 이름뿐 아니라 짜임새 있는 수비로도 인상을 남겼다.

'빌드업 축구'를 추구하는 한국은 조직력을 앞세워 차근차근 공격을 전개했고, 특히 전반에는 수비 간격도 촘촘하게 유지하며 상대에 공간을 쉽게 내주지 않았다.

우루과이가 두 번이나 골대를 맞춰 한국엔 다소 운이 따르기도 했지만, 실점 없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8년 러시아 대회 조별리그 3차전에서 독일을 2-0으로 꺾은 데 이어 월드컵 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10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의 월드컵을 치르면서 2경기 연속 실점이 없었던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약점으로 꼽혀왔던 수비 불안을 해소하며 첫 경기에서 선방한 벤투호는 28일 오후 10시 H조의 '복병' 가나를 상대로 또 한 번의 클린시트에 도전한다.

16강 진출을 위해선 무실점뿐 아니라 승리까지 따내야 한다.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3으로 패한 가나 역시 승리가 절실해 양보 없는 대결이 예상된다.

한국과 가나 축구 대표팀은 역대 6차례 대결에서 3승 3패로 맞섰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