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적 억류 후 석방된 선원 관리회사 "위험지역 벗어나는데 최선"

송고시간2022-11-25 17:34

댓글
선박 납치 (PG)
선박 납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서아프리카 해상에서 해적에 억류됐다가 하루 만에 풀려난 B-오션호의 선원들을 관리하는 A사는 25일 선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에 있는 선원 관리회사인 A사는 이날 B-오션호가 석방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상황 파악과 향후 대응 방안을 마련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사 측은 해당 선박이 위험지역을 벗어나는 것을 우선순위로 두고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A사 한 관계자는 "선원들의 안전을 위해 선박이 위험구역에서 최대한 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전체 직원이 노력하고 있다"면서 "미디어에 대응할 역량이 없으니 양해해 달라"며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시각 기준 지난 24일 오전 7시께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코트디부아르 남방 200해리에서 4천t급 유류운반선 B-오션호가 해적에 피랍됐다.

이 선박에는 선장과 기관장 등 한국인 2명과 외국인 선원 15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해당 선박은 억류된 지 하루 만에 무사히 풀려나 25일 오전 11시 50분께 연락이 재개되며 선원 안전이 확인됐다.

현재까지 선원들이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해적들은 선박 내 통신, 운항 시설을 다소 파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선박은 안전을 위해 우방국의 호위를 받아 원래 출발지인 코트디부아르 아비장항으로 오는 27일께 복귀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