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벤투호 '만찢남' 조규성, 가나 수비망 찢을까

송고시간2022-11-26 07:00

댓글

우루과이전 20분 뛰었는데 인스타 팔로워 10배 폭증

K리그의 미남자에서 '전국구 스타'로…실력은 외모 이상

가나전 '피지컬·파워' 중요성 대두…조규성 선발 출전 가능성

인터뷰하는 조규성
인터뷰하는 조규성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조규성이 1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오전 훈련을 마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11.19 superdoo82@yna.co.kr

(도하=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미모의 스트라이커' 조규성(24·전북)이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가나전에서 벤투호 선봉에 설 수 있을까.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마친 뒤 벤투호에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만큼 주목받는 선수가 생겼다.

황의조(올림피아코스)에 이어 '백업 스트라이커' 역할을 해온 조규성이 그 주인공이다.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우루과이전이 킥오프할 때 3만명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진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경기가 끝났을 때 30여만명으로 늘어나 있었다.

벤투호, 가나와의 결전을 위한 심기일전
벤투호, 가나와의 결전을 위한 심기일전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1차전을 마친 대한민국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2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에 앞서 선수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의조, 황희찬, 조규성, 홍철. 2022.11.25 kane@yna.co.kr

이날 경기에는 황의조가 선발 출전했고, 조규성은 황의조 대신 후반 29분에야 투입됐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더하면 20분 남짓 뛰었을 뿐인데 팔로워 수가 폭증한 것이다.

우루과이전이 끝나고 만 하루가 지난 현재 조규성의 팔로워는 47만명을 넘는다.

뜨거운 인기의 비결은 역시 외모다.

조규성은 연예인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의 '마스크'를 가지고 있다.

많은 여성 팬이 '백면서생'의 얼굴에 '야수의 몸'을 가진 조규성을 보며 기뻐한다.

2019년 K리그2(2부 리그) FC안양에서 데뷔했을 때부터 조규성의 특출난 외모는 K리그 여성 팬들 사이에서 유명했다. 그는 K리그의 '만찢남(만화책을 찢고 튀어나온 남자)'으로 불렸다.

슛하는 조규성
슛하는 조규성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조규성이 슛을 날리고 있다. 2022.11.25 kane@yna.co.kr

그랬던 조규성을 이번 월드컵이 '전국구 스타'로 키워주는 양상이다.

올 시즌 K리그1 득점왕 조규성은 실력이 외모 이상으로 출중해 '진성 축구 팬'들도 매우 아끼는 선수다.

신인 시절 상대 뒷공간 침투와 연계 플레이에 강점을 보이던 조규성은 김천 상무에서 군 생활을 하면서 근육량을 불리더니 타깃형 원톱 플레이도 소화 가능한 '완성형 스트라이커'로 거듭났다.

축구 선수가 근육량을 늘리면 스피드나 몸놀림이 느려지는 경우가 많은데, 조규성은 예외였다. 원래 가진 장점을 유지하면서 단점을 강점 이상으로 채워 넣었다.

피나는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업그레이드'다. 군 생활을 하며 자기 계발을 확실하게 한 모범 케이스이기도 하다.

후반 교체 투입 조규성
후반 교체 투입 조규성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조규성이 후반 교체 투입돼 공격을 펼치고 있다. 2022.11.24 utzza@yna.co.kr

가나전에서 조규성은 20분보다 훨씬 많은 시간을 뛰게 될 수도 있다.

현재 조규성은 황의조보다 체격과 힘에서 상대적인 강점을 보인다.

벤투호에서 황의조의 입지는 여전히 굳건하지만, 피지컬이 좋은 가나 수비진을 상대로는 황의조보다 조규성이 나은 선택이라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판단할 여지가 꽤 있어 보인다.

우루과이전 다음 날인 25일 진행된 훈련 중 벤투 감독은 조규성을 불러놓고 약 1분간 개인 면담을 하며 지시사항을 전달했다.

벤투 감독이 '용단'을 내린다면, 조규성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또 한 번 폭증할 전망이다.

조규성은 우루과이전 뒤 취재진과 만나 "'할 만한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음 경기에는 더 잘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겼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