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프, 에너지 위기 극복 협력하기로…전력·가스 맞교환

송고시간2022-11-26 05:44

댓글
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베를린 AFP=연합뉴스) 독일과 프랑스가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은 양국 총리가 25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2022.11.25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독일과 프랑스가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25일(현지시간) 위기 상황 시 전기와 천연가스를 맞교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 협력 방안에 합의했다.

숄츠 총리는 합의 서명식에서 "친구들은 어려움이 있을 때 서로 돕는다"고 의미를 부여했고, 보른 총리는 "과제와 많은 어려움을 견딜 수 있다는 것이 이미 증명됐다"고 화답했다.

독일의 경우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크게 의존하다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공급 감축 직격탄을 맞으면서 공급 다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프랑스는 자국 내 원자력발전소 일부가 보수 작업에 돌입하면서 전력 수요를 맞추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올라프 총리는 이날 보른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중 자국 정부가 급등한 에너지 가격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계와 중소규모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공식 채택했다고 전했다.

독일은 앞서 지난 10월 에너지 위기에 따른 가계와 기업 부담 경감을 위해 2천억 유로(약 280조원) 규모의 지원펀드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인 지원 조처는 내년 1월부터 실행될 계획이라며 "가스, 전기, 난방 가격을 줄이기 위한 조처가 이뤄질 것"이라며 "독일 시민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한정된 가격을 도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sh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