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방어선 뚫리나…폭스콘 노동자 귀향에 中 도시 방역 비상

송고시간2022-11-26 17:13

댓글

쉬저우, 귀향 노동자 870명 격리 수용하고 방역 강화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임금 갈등으로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돌아온 폭스콘 중국 정저우 공장 노동자들로 인해 인근 도시의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쉬저우에 도착한 폭스콘 노동자들
쉬저우에 도착한 폭스콘 노동자들

[더우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 중국중앙TV(CCTV)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예고도 없이 870명의 인력을 태운 26대의 버스가 장쑤성 쉬저우에 도착했다.

CCTV는 이들이 최근 정저우 항콩강구(區) 중점 기업을 퇴직한 직원들이라고만 밝혔으나 이 구역에서 대규모 퇴직 사태가 발생한 곳은 폭스콘 공장뿐이다.

이로 미뤄 이들은 지난 22일 임금 갈등과 방역 문제로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귀향길에 오른 폭스콘 신규 충원 노동자들로 보인다.

중국 소셜미디어(SNS)에는 "폭스콘 정저우 공장의 노동자들이 쉬저우에 도착했다"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쉬저우 방역 당국은 긴급 대응에 나서 이들을 격리시설에 수용, 외부 접촉을 차단하는 폐쇄 루프식 관리에 들어갔다.

또 오는 27일부터 대중교통 탑승객과 주요 시설 방문객의 유전자증폭(PCR) 검사 음성 증명서 유효 기간을 종전 72시간에서 48시간으로 단축하고, 목욕탕과 식당 등 대중 이용 시설의 소독과 이용자들의 건강 QR코드 검사를 강화하는 등 방역 수위를 높였다.

쉬저우시의 이런 대응은 폭스콘 노동자들에 의해 코로나19가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폭스콘 노동자 탑승 차량 호송하는 경찰 버스
폭스콘 노동자 탑승 차량 호송하는 경찰 버스

[왕이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폭스콘 정저우 공장에서는 지난달 코로나19가 확산, 노동자들이 공장 내에 갇혀 지냈다.

이에 불만을 품은 노동자들이 지난달 말 집단 탈출, 고향으로 돌아가기도 했다.

쉬저우에서는 지난 25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19명이 나왔다.

최근 하루에 수천 명의 감염자가 나오는 곳이 수두룩한 것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관리됐던 코로나19 방역이 폭스콘 노동자들에 의해 뚫릴 수도 있는 상황이다.

최근 폭스콘에 취업했다 임금 갈등과 방역 강화에 불만을 품고 귀향을 결심한 폭스콘 노동자들은 2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의 하루 신규 감염자가 3만명을 넘어서며 연일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코로나1가 급속히 확산하는 상황에서 귀향하는 폭스콘 노동자들을 맞이 해야 하는 도시들은 새로운 방역 숙제를 떠안게 됐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