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메시 결승골'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하고 '기사회생'

송고시간2022-11-27 06:03

댓글

쐐기 골은 21세 영건 페르난데스…폴란드 이어 C조 2위로

기뻐하는 메시
기뻐하는 메시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 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후반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11.27 kane@yna.co.kr

(루사일=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첫판에서 이변의 제물이 된 아르헨티나가 리오넬 메시(파리 셍제르맹)의 '황금 왼발' 덕에 멕시코를 잡고 기사회생했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19분 터진 메시의 선제 결승 골을 앞세워 멕시코에 2-0으로 승리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치른 1차전에서 메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1-2로 역전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아르헨티나는 이로써 대회 첫 승전고를 울리며 조 2위(승점 3·골득실 +1)로 올라섰다.

올해 35세로 이번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 공언한 메시는 2경기 연속골을 넣고 팀 승리까지 끌어내며 제 몫을 다했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와 통산 4차례 월드컵 본선 맞대결에서 전승을 기록했다.

폴란드와 1차전 0-0 무승부에 이어 대회 첫 패배를 맛본 멕시코는 조 최하위(승점 1)로 내려앉았다.

메시, 골 터졌다
메시, 골 터졌다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 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후반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11.27 kane@yna.co.kr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에 2-0으로 승리한 폴란드가 선두(승점 4)에,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르헨티나에 골 득실에서 뒤진 3위(승점 3·골득실 -1)에 자리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밀란)를 투톱으로 세우는 4-4-2 전술을 들고나왔다. 다만, 메시는 매우 자유롭게 움직였다.

멕시코는 스리백에 양쪽 윙백을 깊게 내려서게 하는 5-3-2 전술로 대응했다.

안드레스 과르다도(레알 베티스), 엑토르 에레라(휴스턴), 루이스 차베스(파추카)로 이뤄진 멕시코의 미드필더들이 깊게 내려서 수비진과 함께 메시를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환호하는 메시
환호하는 메시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 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후반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11.27 kane@yna.co.kr

아르헨티나가 공을 소유하는 시간이 훨씬 많았으나 메시 등 공격진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메시가 전반 34분 오른쪽 코너 부근에서 프리키커로 나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대를 직접 노린 게 그나마 골에 가까운 장면이었다. 이는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아메리카)가 쳐냈다.

메시는 후반 5분 단독 돌파하다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파울을 얻어냈다. 왼발로 직접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 위로 많이 빗나가 멋쩍게 웃었다.

초조함에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표정이 점점 일그러지던 후반 19분 메시의 왼발이 제대로 번뜩였다.

앙헬 디마리아(유벤투스)가 오른쪽에서 내준 공을 메시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멕시코 골망을 흔들었다.

오초아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왼쪽으로 몸을 날렸지만, 슈팅은 손이 닿지 않는 골대 하단 구석에 꽂혔다.

멕시코가 공격의 고삐를 죄었지만, 득점은 다시 아르헨티나의 차지였다.

이번엔 21세 '영건' 엔소 페르난데스(벤피카)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페르난데스는 후반 42분 왼쪽에서 페널티지역으로 돌파해 들어가자마자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골대 오른쪽에 꽂았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