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진핑 물러나라! PCR 검사 그만!" 中상하이서 대규모 시위

송고시간2022-11-27 13:12

댓글

"봉쇄된 우루무치 화재 참사에 수천명 거리로…경찰 최루탄 쏘며 진압"

베이징 봉쇄 아파트 주민들도 항의 시위…'제로 코로나' 인내심 한계

중국 상하이 코로나 방역 항의 시위
중국 상하이 코로나 방역 항의 시위

(상하이 AP=연합뉴스) 지난 26일 밤 중국 상하이의 우루무치중루에서 코로나19 방역 정책과 최근 신장 우루무치에서 벌어진 화재 참사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홍콩·베이징=연합뉴스) 윤고은 한종구 특파원 = 중국에서 코로나19 봉쇄에 질린 주민들의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엄격한 통제 사회 곳곳에서 인내심의 둑이 무너지는 가운데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라는 구호까지 등장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서는 수천 명이 거리로 몰려 나와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의 봉쇄 지역에서 24일 발생한 화재 사고로 10명이 숨진 것에 대해 항의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사고 직후 방역 강화 차원에서 아파트를 봉쇄하기 위한 설치물들이 신속한 진화를 방해했다는 등의 주장이 소셜미디어(SNS)에서 급속히 퍼졌다.

또 8월 이후 계속되는 우루무치의 장기 봉쇄 상황에 지친 일부 시민들이 우루무치 정부 앞에서 "봉쇄를 해제하라"고 외치며 시위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이 화재 다음 날 SNS에 유포됐다.

우루무치 시 당국은 25일 밤늦게 기자회견을 열어 화재 지역이 코로나19 '저위험 지역'이어서 당시 아파트는 봉쇄되지 않았고, 아파트 앞에 주차된 차량 탓에 소방차의 진입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제로 코로나' 정책에 성난 민심을 달래지는 못했다.

상하이 우루무치중루는 신장 우루무치를 따서 지은 이름으로 위구르인들이 모여 사는 동네이다.

(상하이 AP=연합뉴스) 지난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신장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상하이 AP=연합뉴스) 지난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신장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로이터는 전날 밤 우루무치중루에서 시작된 항의 시위가 이날 새벽까지 이어졌으며, SNS에 올라온 영상과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주민들은 "우루무치의 봉쇄를 해제하라, 신장의 봉쇄를 해제하라, 중국의 모든 봉쇄를 해제하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또 어느 순간 대규모 인원이 "중국공산당은 물러나라, 시진핑은 물러나라, 우루무치를 해방하라"라는 구호도 외쳤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상하이에서 군중이 '인민에 봉사하라', '우리는 건강코드를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자유를 원한다'고 외치며 경찰과 대치하는 모습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AP는 SNS에 올라온 시위 관련 영상들은 즉시 삭제됐지만,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많은 주민이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 모여 희생자에 대해 헌화하고 '11월 24일 우루무치에서 죽은 이들의 명복을 빈다'는 글과 함께 촛불을 켜 놓았다고 전했다.

시위에 참여한 자오모 씨는 AP에 "친구 한 명은 경찰에 두들겨 맞았고 두 명은 최루탄을 마셨다. 경찰은 친구가 끌려가는 것을 막으려는 내 발을 짓밟았다"고 말했다.

그는 시위대가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 "PCR(유전자증폭) 원하지 않는다. 자유를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약 100명의 경찰이 시위대를 막아섰고 이후 더 많은 버스가 경찰들을 싣고 왔다고 전했다.

다른 시위자 쉬모씨는 "수천 명의 대규모 시위대가 모였다"며 다만 경찰은 길에 서서 시위대가 지나가도록 했다고 증언했다.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의 아파트 단지에서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수도 베이징에서도 전날 주민들이 방역 조치에 집단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 차오양구 일부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아파트 단지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왜 단지 전체를 봉쇄하는 거냐"라거나 "봉쇄를 결정한 사람이 누구냐"고 따져 물었다.

최근 중국 국무원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단지 전체를 봉쇄하는 대신 동이나 건물 단위로 봉쇄하겠고 정책 완화를 발표했는데, 왜 단지 전체를 봉쇄하냐고 따진 것이다.

주민들은 경찰까지 출동했지만 물러서지 않았고,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약 1시간 동안 봉쇄 해제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집단행동을 벌였다.

결국 아파트 주민위원회는 단지 봉쇄를 취소했고, 주민들은 이러한 결정을 반기며 서로를 향해 환호와 박수를 보낸 뒤 스스로 해산했다.

중국에서 15년 이상 살았다는 한 교민은 "베이징 주민들이 방역 정책에 집단으로 항의를 하는 모습은 처음 본다"며 "3년 가까이 참았던 주민들의 인내심이 폭발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주중 한국대사관은 이날 교민들에게 "봉쇄 항의와 관련해 불필요한 상황에 연루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중국에서는 최근 중국 신규 일일 감염자 수가 3만 명을 넘으면서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지난 11일 당국이 정밀·과학 방역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감염자 급증 속에서 방역 정책은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

이에 광저우, 정저우, 티벳 등 중국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 봉쇄에 질린 주민들의 성난 시위가 잇달아 벌어지고 있다.

당국이 소셜미디어를 통제하고 있지만, 봇물 터지듯 퍼져나오는 불만을 완전히 막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으로 보인다.

pr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