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시, 우호 도시인 독일 라이프치히와 교류 재개

송고시간2022-11-27 15:00

댓글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독일 라이프치히와의 교류를 재개했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강기정 시장은 지난 25일 우호 도시인 독일 라이프치히의 부르크하르트 융 시장과 화상회의를 하고 교류 확대 및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화상회의하는 강기정 시장
화상회의하는 강기정 시장

[광주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강 시장은 "광주 시민에게 독일은 힌츠페터의 나라로 마음속 깊이 남아있고 독일 아우토5000에서 영감을 받은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노사 상생의 상징이 됐다"며 "민주주의와 예술의 도시 라이프치히와 광주의 인연이 깊은 만큼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팬데믹으로 그동안 교류가 원활하지 못했지만, 민주주의와 문화예술을 뛰어넘어 인적 교류를 시작하고 싶다"며 "광주 공직자들이 독일의 강소기업 정책과 행정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도록 공무원 연수 프로그램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부르크하르트 융 라이프치히 시장은 "프랑스 한 도시와도 비슷한 논의를 하고 있고 이 제안에 대해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광주-독일 간 공무원 연수 프로그램을 개발해 국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 민주주의 성지 광주와 동독 민주화의 발원지 라이프치히가 협력해 민주주의 발전을 이끌자"며 "라이프치히가 준비 중인 민주주의 네트워크에 함께 해 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빛의 축제 교류에 대해 융 시장은 "2024년 평화혁명 35주년을 기념해 '빛의 축제'라는 대규모 행사를 계획하고 있는데 광주 예술가들이 함께한다면 라이프치히가 더욱 빛날 것이다"고 말했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