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명 탄 줄 알았는데…' 5명 숨진 헬기사고 '탑승자 정보 누락'

송고시간2022-11-27 16:11

댓글

산불 계도 비행 전 "2명 탑승" 신고…당국 "이륙 시 점검 어려워"

항공철도사고조사위 "정비 불량·조종사 과실 등 사고원인 조사"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서 임차 헬기 추락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7일 오전 10시 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구조 당국이 인명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2.11.27 momo@yna.co.kr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박영서 기자 = 27일 강원 양양에서 임차 헬기의 추락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애초 2명으로 추정된 것과 달리 5명으로 늘어난 데에는 비행계획 신고 시 3명에 대한 정보가 빠졌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기장 A(71)씨는 이날 오전 8시 51분께 양양공항출장소에 전화를 걸어 이날 '정시(오전 9시)에 산불 계도 비행에 나서며 탑승자는 2명'이라는 내용을 알렸다.

양양공항출장소는 2분 뒤인 8시 53분께 상급 기관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 관제 시스템에 해당 내용을 입력했다.

항공기 운항을 위해 필수인 비행계획서는 문서가 아닌 유선으로도 통보할 수 있고, 이 같은 비행계획서 제출은 허가 개념보다 신고 개념에 가까워 A씨가 유선으로 통보한 것만으로도 이륙을 위한 요건은 충족됐다.

결국 비행계획서에 탑승 인원이 '2명'으로 표시되면서 속초시는 물론 관계 기관 모두 2명이 사고를 당했다고 추정했으나 현장에서는 5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A씨를 비롯해 정비사 B(54)씨, 주로 주유를 담당했던 또 다른 정비사 20대 C씨까지는 신원이 파악됐으나 나머지 2명은 여성으로만 확인될 뿐 여전히 정확한 신원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5명이 탑승한 사실은 속초시 설악동에 있는 계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께 산불방지 공중 계도 및 감시 비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양양 추락헬기 현장 찾은 김진태 강원지사
양양 추락헬기 현장 찾은 김진태 강원지사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27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헬기가 추락, 5명이 숨진 가운데 김진태 강원지사가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2.11.27 momo@yna.co.kr

속초시에 따르면 지난 25∼26일 동해안에 강풍이 몰아치면서 산불이 잇따르자 강원도로부터 계도 비행 요청을 받았고, 강풍이 잦아든 이 날 비행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산불 계도 비행이란 산불 발생 위험이 커지면 산불위험도와 기상 여건 등을 고려해 공중에서 방송으로 산불 위험을 알리고 산불 발견 즉시 초동 진화하는 활동을 일컫는다.

안타까운 사고의 이면에 신고 시 '탑승자 정보 누락'이 있던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사조위)는 정비 불량 혹은 조종사 과실 등 정확한 원인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항공당국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이륙할 때 쫓아가서 몇 명이 탑승하는지 확인하기 어렵다"며 "비행계획서 제출 시 어떤 경위로 잘못 제출한 것인지는 사조위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양양 헬기 추락 사고
[그래픽] 양양 헬기 추락 사고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앞서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는 1시간 15분 만에 꺼졌으나 잿더미 속에서 A씨 등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추락한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며, 이날 공중에서 산불 취약지 예방 활동을 벌이는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conany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