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양시 환승주차장 얌체 싹쓸이에 평일 차량 70%는 비환승

송고시간2022-11-28 09:19

댓글

렌터카업체와 주변 점포 등이 하루 3천 원씩 내고 주차 선점

월 정기권은 극소수에게 특혜…"주차 관련 조례 대수술 필요"

(고양=연합뉴스) 황대일 기자= 경기 고양시 공영 환승주차장이 렌터카 차고지 등으로 악용돼 광역 대중교통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2022년 6월 서울 창동역 환승주차장 모습
2022년 6월 서울 창동역 환승주차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하루 환산액이 1천 원에 불과한 월 정기권은 극소수 승객의 특혜 탓에 신규 발급에 최소 1년 이상 걸리는데도 14년째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28일 고양시정연구원이 발표한 '고양시 공영주차장의 효율적 운영방안' 제목의 보고서에서 확인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1992년 일산신도시 조성 당시 3만1천334대인 시 등록 차량은 지난해까지 약 44만 2천 대로 급증해 도심 곳곳에서 심각한 혼잡을 빚고 있다.

시민들이 승용차와 광역 대중교통을 번갈아 이용함으로써 도심 혼잡 완화 노력에 동참하도록 시가 조성한 환승주차장이 장기간 편법으로 운영된 것도 교통체증을 키웠다.

연구원의 조사 결과 렌터카업체와 주변 점포 근무자 등이 환승주차장을 장기간 선점하는 바람에 대중교통 환승객의 이용률이 평일 기준으로 23~34%에 불과했고 주말에는 4~23%까지 떨어졌다.

최초 30분간 200원에서 이후 5분마다 50원씩 추가되고 24시간은 3천 원인 주차요금이 민간 시설보다 턱없이 싼 데도 2008년 이후 관련 제도가 한 번도 바뀌지 않은 탓에 이런 부작용이 빚어졌다.

2022년 11월 27일 화정환승주차장 이용 안내문
2022년 11월 27일 화정환승주차장 이용 안내문

이는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에 역행한다는 점에서 시가 그동안 요란하게 선전해온 '2050년 탄소중립 달성' 구호가 무색하게 됐다.

시는 지난해 3월 지역 정치인을 비롯한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탄소중립 추진위원회를 꾸려 내연기관 퇴출과 저탄소 도시환경 구축 등을 통해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한다는 고양 선언문을 선포했다.

월 정기권이 극소수 기득권자에게 우선하여 발급되는 관행도 환승주차장 설립 취지에 어긋난다.

정기권은 하루 환산 주차료가 고작 1천 원꼴이어서 인기가 매우 높은데도 기존 이용자 우대 규정 탓에 신규 발급이 좀처럼 이뤄지지 않는다.

지난달 현재 지역별 환승주차장 정기권 대기자는 화정역 836명, 백석역 727명, 탄현역 178명 등이고 발급까지 대기 시간은 최소 1년 이상이다.

환승주차장 복합 폐해를 없애려면 지나치게 낮은 주차료를 올리되 환승객에게는 50% 할인 혜택을 부여하고 렌터카를 비롯한 차량의 불법 주차를 엄격하게 단속하는 등 대대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백주현 시정연구원 연구실장은 "정기권 우대 폐지와 추첨제 도입, 주차요금 개편, 렌터카 단속, 환승 증명 등을 담아 공영 주차 관련 조례를 대폭 손질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ha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