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제' 앨범 낸 임윤찬 "소외된 분들과 음악 나누고 싶어요"

송고시간2022-11-28 13:32

댓글

광주시향과 베토벤 '황제' 협연 실황앨범…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후 첫 앨범

"음악 기부는 또 다른 우주 열어주는 일…돈 이상의 가치 있어"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앨범 발매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앨범 발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지난 6월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광주시립교향악단과 협연한 베토벤 '황제' 교향곡 등이 담긴 공연 실황 앨범을 내놨다.

28일 발매된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에 협연자로 참여한 임윤찬은 이 날 금호아트홀연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제' 교향곡을 들으며 베토벤이 꿈꾼 유토피아와 그가 바라본 우주를 느꼈다"며 "이 곡을 꼭 광주시향과 함께 연주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8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공연의 연주 실황을 녹음한 이번 앨범에는 임윤찬과 광주시향이 협연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 광주시향이 연주한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 임윤찬이 앙코르로 연주한 몸포우의 '정원의 소녀들', 스크리아빈 '2개의 시곡' 중 1번, '음악 수첩' 등이 담겼다.

임윤찬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후 처음 내놓은 이번 앨범에서 베토벤 협주곡 5번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사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베토벤 협주곡 중 '황제'는 너무 화려하게만 느껴져 애정이 느껴지지 않았다"면서 "그러다 최근 인류에게 코로나라는 큰 시련이 닥치고 저도 매일 방에서만 연습하다 보니 이 곡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임윤찬, '베토벤, 윤이상, 바버' 실황 앨범 발매
임윤찬, '베토벤, 윤이상, 바버' 실황 앨범 발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임윤찬은 지난해 12월 광주시향 송년음악회에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연주하며 광주시향과 인연을 맺었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 나온 광주시향 홍석원 상임지휘자는 "지난해 임윤찬 군과 협연을 하고 무조건 같이 앨범 녹음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제안하게 됐다"며 "올해 다시 만난 윤찬 군은 작년의 힘 있는 라흐마니노프 연주와 달리 색다른 '황제'를 들려줬다. 다양한 색채를 가진 피아니스트이고, 천재라는 말밖에 할 수 없다"고 극찬했다.

임윤찬은 "지난해 광주시향 단원들이 엄청난 에너지로 연주하는 걸 보고 큰 영향을 받았다"면서 "라흐마니노프가 가장 좋아했던 오케스트라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가 있었던 것처럼, 제 마음에는 광주시향이 깊숙한 곳에 자리 잡았다"고 화답했다.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반 클라이번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콩쿠르 우승으로 인한 관심은 3개월짜리고, 그리 대단한 업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던 임윤찬은 이번 간담회에서는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들을 하고 싶다는 생각도 드러냈다.

그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이나 모차르트 소나타·협주곡 전곡 등을 연주하는 게 피아니스트로서 꼭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더 나아가 대단한 연주자는 보육원이나 호스피스 병동 등 음악을 듣지 못하는 사정에 놓인 관객에게 찾아가 연주를 나눌 수 있는 사람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물질적인 나눔도 의미가 있지만, 음악을 기부하는 것은 듣는 이들이 알지 몰랐던 또 다른 우주를 열어주는 일이고 돈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 연주자로서 대단한 업적이란 어떤 콩쿠르에 나가서 운 좋게 1등을 하는 게 아니라 이런 분들을 위해 연주하는 것이고, 앞으로 저도 이러한 일들을 하려고 노력할 계획입니다."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연주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연주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인 임윤찬은 콩쿠르 우승 이후 휴학을 하고서 연주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최근 임윤찬의 스승인 피아니스트 손민수(한예종 교수)가 내년 가을학기에 미국의 명문 음대인 뉴잉글랜드음악원의 교수로 부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임윤찬의 해외 유학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윤찬은 평소 손 교수를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꼽아왔다.

추후 유학 계획을 묻는 말에 임윤찬은 "사실 제가 당장 내일이라도 죽거나 다쳐서 피아노를 치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섣불리 계획을 얘기했다가 약속을 지키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아직 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내달에는 잇따라 반 클라이번 우승 기념 리사이틀을 연다. 12월 6일과 8일엔 각각 통영국제음악당과 대전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10일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wisef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