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제' 앨범 낸 임윤찬 "음악기부, 또다른 우주 열어주는 일"(종합)

송고시간2022-11-28 15:17

댓글

광주시향과 '황제' 협연 실황앨범 발매…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후 첫 앨범

"돈 이상의 가치 있는 일 하려 노력할 것"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앨범 발매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앨범 발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제가 생각하는 음악가로서의 대단한 업적은 음악을 듣지 못하는 상황에 놓인 이들에게 직접 가서 연주하고 음악을 나누는 것이에요. 음악을 통해 사람들이 알지 못했던 또 다른 우주를 열어줄 수 있다는 건 돈으로 매길 수 없는 가치가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지난 6월 미국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연소 우승 이후 반년이 채 지나지 않아 한층 더 성숙한 모습으로 클래식 팬들 앞에 섰다.

28일 광주시립교향악단과 함께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을 발매한 임윤찬은 이날 서울 금호아트홀연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황제' 교향곡을 들으며 베토벤이 꿈꾼 유토피아와 그가 바라본 우주를 느꼈다"며 "이 곡을 꼭 광주시향과 함께 연주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피아니스트 임윤찬 앨범 발매 간담회 열기
피아니스트 임윤찬 앨범 발매 간담회 열기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피아니스트 임윤찬과 지휘자 홍석원의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지난 10월 8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공연의 연주 실황을 녹음한 이번 앨범에는 임윤찬과 광주시향이 협연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 광주시향이 연주한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 임윤찬이 앙코르로 연주한 몸포우의 '정원의 소녀들', 스크랴빈 '2개의 시곡' 중 1번, '음악 수첩' 등이 담겼다.

임윤찬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 후 처음 내놓은 이번 앨범에서 베토벤 협주곡 5번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사실 작년까지만 해도 베토벤 협주곡 중 '황제'는 너무 화려하게만 느껴져 애정이 느껴지지 않았다"면서 "그러다 최근 인류에게 코로나라는 큰 시련이 닥치고 저도 매일 방에서 연습하다 보니 베토벤이 꿈꾼 유토피아와 우주가 느껴지며 인식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은 윤이상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위해 작곡한 '광주여 영원히'를 광주시향이 공식적으로 녹음한 최초의 앨범이기도 하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 나온 광주시향 홍석원 상임지휘자는 "작년 취임 후 광주시향이 연주한 '광주여 영원히'가 공식적으로 남아있는 게 없다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에 앨범을 기획하게 됐다"고 했다.

"함께 담긴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 역시 추모의 의미를 담아 연주했습니다. 임윤찬 군과 함께한 '황제' 협주곡에 담긴 베토벤의 영혼과 윤이상 정신이 잘 맞아떨어지며 조화를 이룬 앨범이지요."

피아니스트 임윤찬과 지휘자 홍석원
피아니스트 임윤찬과 지휘자 홍석원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오른쪽)과 지휘자 홍석원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임윤찬은 지난해 12월 광주시향 송년음악회에서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3번 연주로 광주시향과 인연을 맺었다.

홍석원 지휘자는 "누구와 협연할지 고민하던 중 윤찬 군을 만났고 곧장 반해버렸다"며 "무조건 같이 앨범 녹음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곧바로 제안했고 함께하는 영광을 갖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다시 만난 윤찬 군은 작년의 힘 있는 라흐마니노프 연주와 달리 슬픔이 느껴지는 색다른 '황제'를 들려줬다. 다양한 색채를 가진 피아니스트이고 천재라는 말밖에 할 수 없다"고 극찬했다.

임윤찬은 "작년 광주시향 단원들이 엄청난 에너지로 연주하는 걸 보고 큰 영향을 받았다"면서 "라흐마니노프가 가장 좋아했던 오케스트라로 필라델피아오케스트라가 있었던 것처럼 제 마음에는 광주시향이 깊숙이 자리 잡았다"고 화답했다.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첫 앨범을 스튜디오 녹음이나 솔로앨범이 아닌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공연실황으로 내놓은 데 대해선 "스튜디오 녹음은 자칫 너무 완벽하게 하려다 음악이 수많은 가능성을 잃고 무난해지는데, 관객과 음악을 나눈 시간이 그대로 음반으로 나온 게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존경하는 모든 음악가가 스튜디오 녹음보다 라이브 앨범이 훨씬 더 좋았다"고 덧붙였다.

솔로 앨범을 낸다면 담고 싶은 곡을 묻자 "너무 많아서 이 자리에서 다 말하기엔 시간이 부족하다"며 "쇼스타코비치 '프렐류드'의 전곡처럼 어떤 작곡가의 뿌리가 되는 곡을 연주하고 싶고, 누구나 다 유행처럼 연주하는 곡은 피하고 싶다"고 답했다.

우승 후 첫 앨범 발매한 임윤찬
우승 후 첫 앨범 발매한 임윤찬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반 클라이번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콩쿠르 우승으로 인한 관심은 3개월짜리고, 그리 대단한 업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던 임윤찬은 이번 간담회에서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일들을 하고 싶다는 생각도 드러냈다.

그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이나 모차르트 소나타·협주곡 전곡 등을 연주하는 것도 피아니스트로서 꼭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더 나아가 대단한 연주자는 음악을 듣지 못하는 사정에 놓인 관객에게 찾아가 연주를 나눌 수 있는 사람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몸이 불편해 연주회에 올 수 없는 분들이나 보육원, 호스피스 병동 등에 직접 찾아가 연주하는 것이 음악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스승인 손민수 선생님께 배웠습니다. 물질적인 나눔도 의미가 있지만 음악 기부는 듣는 이들이 그간 몰랐던 또 다른 우주를 열어주는 일이고 돈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 연주자로서 대단한 업적이란 어떤 콩쿠르에 나가 운 좋게 1등을 하는 게 아니라 이런 분들을 위해 연주하는 것이고, 앞으로 저도 그렇게 하려고 노력할 계획입니다."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연주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임윤찬 연주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반 클라이번 최연소 우승자'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베토벤, 윤이상, 바버'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2022.11.28 jin90@yna.co.kr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인 임윤찬은 콩쿠르 우승 이후 휴학을 하고서 연주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최근 임윤찬의 스승인 피아니스트 손민수(한예종 교수)가 내년 가을학기에 미국의 명문 음대인 뉴잉글랜드음악원 교수로 부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임윤찬의 해외 유학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윤찬은 평소 손 교수를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꼽아왔다.

추후 유학 계획을 묻는 말에 임윤찬은 "사실 제가 당장 내일이라도 죽거나 다쳐서 피아노를 치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섣불리 계획을 얘기했다가 약속을 지키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아직 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내달에는 잇따라 반 클라이번 우승 기념 리사이틀을 연다. 먼저 12월 3일 도쿄 산토리홀에서 일본 데뷔 리사이틀을 가진 뒤 6일과 8일 각각 통영국제음악당과 대전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1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팬들을 만난다.

국내 리사이틀에서는 바흐의 '신포니아'와 리스트 '두 개의 전설', '순례의 해' 중 '이탈리아', 올랜도 기번스·솔즈베리 경의 '파반&가야르드'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임윤찬은 "사실 리사이틀에서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연주했던 곡을 들려달라고 제안받았지만 콩쿠르 당시 너무 힘들게 했던 곡들이라 그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웃었다.

"이번에 연주하는 바흐 '신포니아'는 베토벤과 리스트를 만들어낸 곡이라고 생각해요. 시적인 표현과 리스트가 보여준 엄청난 비르투오소(고도의 기교)가 담긴 아름다운 곡이고, 평소 잘 연주되지 않는 보석 같은 곡이라 고르게 됐습니다."

wisef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