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산∼당진고속도로 재추진…"석유화학단지 접근성 개선"

송고시간2022-11-28 16:56

댓글

예타 재조사 통과…천안 성환∼평택 소사 국도 1호선 건설도

대산∼당진 고속도로, 성환∼소사 국도 연계 도로망
대산∼당진 고속도로, 성환∼소사 국도 연계 도로망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사업비 증액으로 멈췄던 충남 대산∼당진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해 다시 추진된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28일 충남도에 따르면 대산∼당진고속도로 건설사업 타당성이 이날 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통과됐다.

이 사업은 서산시 대산읍 화곡리 대산석유화학단지 인근부터 당진시 사기소동 서해안고속도로 당진분기점까지 25.36㎞를 왕복 4차로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2005년과 2009년 예타에서는 탈락했다가 2016년에야 통과했으나 2019년 기본·실시설계 과정에서 6천706억원이던 사업비가 9천122억원으로 36% 늘면서, 지난 3월부터 타당성 재검증 절차가 진행됐다.

이날 최종 통과한 사업비는 9천73억원이다.

내년 첫 삽을 떠 2030년 개통될 예정이다.

현재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서해안고속도로에 진입하려면 서산 시내를 통과해 서산나들목까지 40㎞를 가야 하는데, 출퇴근 시간에는 고속도로 진입까지 1시간 넘게 걸리기도 한다.

대산∼당진고속도 사업 설명하는 홍순광 충남도 건설교통국장
대산∼당진고속도 사업 설명하는 홍순광 충남도 건설교통국장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산∼당진고속도로 대산나들목은 석유화학단지로부터 2㎞ 거리에 설치될 예정이라, 1∼2분이면 고속도로 진입이 가능해진다.

도는 물류비용이 감소하고 교통사고 역시 줄어드는 한편 신규 산업단지 조성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산항 물동량은 2009년 6만4천716t에서 지난해 8만7천708t(전국 6위)으로 35% 늘었다.

대산과 당진을 잇는 국도 29호선 하루 교통량 역시 2009년 1만2천904대에서 2020년 2만846대로 62% 증가했다.

한편 이날 천안 성환과 경기 평택 소사를 잇는 국도 1호선 건설사업도 재정사업평가위원회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했다.

4.62㎞ 길이 우회도로로, 사업비는 총 966억원이다.

도는 이 도로가 완공되면 경부고속도로 교통량이 상당히 분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순광 도 건설교통국장은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납부하는 국세가 연간 5조원에 달하는 등 기여도가 컸는데도 기반시설이 크게 부족했다"며 "공사에 박차를 가해 지역 주민과 기업체의 불편을 덜겠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