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머스크 "애플, 트위터광고 끊고 퇴출 위협…對애플 전쟁도 불사"

송고시간2022-11-29 06:47

댓글
트위터 로고와 일론 머스크
트위터 로고와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소셜미디어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28일(현지시간) 애플이 트위터에 대한 광고를 끊었고 아이폰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겠다는 위협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그러면서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빅테크인 애플과의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애플이 트위터에서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다. (애플은) 미국에서 표현의 자유를 싫어하는 것인가"라며 애플의 광고 중단 조치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 하지만 애플은 그 이유를 우리에게 말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거냐"고 팀 쿡 애플 CEO에게 따져 묻는 글을 올렸다.

애플은 머스크의 트윗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으나, 로이터 통신은 애플이 콘텐츠 관리 정책 등을 사유로 극우 성향의 SNS 팔러 등을 앱스토어에서 제거했다가 복원시킨 적이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머스크가 애플과 전쟁하겠다는 뜻을 담아 올린 이미지
머스크가 애플과 전쟁하겠다는 뜻을 담아 올린 이미지

[머스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함께 로이터는 애플의 광고 철회가 트위터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머스크가 보인 반응은 트위터와 애플 간 싸움이 임박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머스크는 이날 애플과 일전을 벌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부과하는 30%가량의 인앱 결제 수수료를 비판하는 트윗을 잇달아 올린 뒤 "전쟁을 개시한다"(go to war)는 문구를 담은 이미지를 게재했다.

머스크는 최근 애플과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 체제 독과점 구조를 비판하면서 인앱 결제 수수료가 세금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고, 애플과 구글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할 경우 대안 스마트폰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