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컵] H조 최고의 대결이 온다…손흥민 vs 호날두 '7번·캡틴의 전쟁'

송고시간2022-11-29 08:56

댓글

호날두 우상으로 삼아 온 손흥민, 대표팀서는 첫 맞대결

손흥민 '마스크 투혼'에 감동 아이콘으로…호날두는 인터뷰 논란·맨유와 결별

손흥민 vs 호날두 '7번 캡틴 대결'
손흥민 vs 호날두 '7번 캡틴 대결'

(도하=연합뉴스) 취재팀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대한민국의 손흥민과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계적인 공격수인 손흥민과 호날두는 둘 다 소속팀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다. 2022.11.29 utzza@yna.co.kr

(도하=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의 운명이 결정될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세계적인 두 공격수의 '정면충돌'이 벌어진다.

한국은 다음 달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나선다.

한국은 24일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기고, 28일 2차전에선 가나에 2-3으로 패한 뒤 H조 최강자인 포르투갈을 만난다.

가나(3-2)와 우루과이(2-0)를 연파한 포르투갈은 H조 선두(승점 6)로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고, 한국은 포르투갈, 가나(승점 3)에 이어 3위(승점 1)에 자리했다.

한국이 16강에 진출하려면 최종전에서 무조건 포르투갈을 잡은 뒤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경기는 조별리그 성적을 결정하는 최종전이라는 의미가 물론 크지만, 대진이 결정됐을 때부터 '스타 군단' 포르투갈을 만나는 자체가 관심을 끌었다.

특히 양 팀의 주장 손흥민(30·토트넘)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무소속)의 격돌은 경기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많은 축구 선수들이 '롤 모델'로 여기는 호날두를 손흥민도 우상으로 여기며 '월드 클래스'로 성장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의 매너
'월드클래스' 손흥민의 매너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가 0-0 무승부로 끝났다. 대한민국은 승점 1점을 획득했다. 경기 종료 뒤 손흥민이 관중석의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11.25 utzza@yna.co.kr

손흥민은 여러 기회를 통해 "그가 축구하는 방식을 좋아한다"(2015년 3월 UEFA 챔피언스리그 페이스북 Q&A), "호날두는 그가 가진 재능보다 더 노력한다"(2019년 3월 영국 가디언 인터뷰) 등 호날두에 대한 선망을 드러내 왔다.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하며 그에겐 '손날두(손+호날두)'라는 별명이 붙은 적도 있다.

호날두처럼 소속팀과 대표팀에서 모두 7번을 단 손흥민은 호날두가 세계 최고의 선수로 발돋움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진입해서도 진화를 거듭, 2021-2022시즌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까지 올라 2007-2008시즌 득점왕 호날두의 발자취를 따랐다.

국가대표팀에서 '에이스'이자 주장이라는 점도 닮은꼴이다.

손흥민은 차근차근 경력을 쌓아 나가며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는 주장으로 팀을 이끌고 있고, 올해 6월 A매치 100경기를 돌파하는 '센추리 클럽'에도 가입(현재 106경기 35골)했다.

2003년부터 포르투갈 성인 대표로 뛰며 2008년부터 주장을 맡은 호날두는 A매치 193경기에서 118골을 기록 중이다.

이들이 A매치에서 만나는 건 처음인데, 호날두의 나이를 고려하면 마지막이 될 수 있는 만큼 손흥민으로선 우상의 앞에서 진가를 내보이고 지금은 자신의 시대라는 걸 알릴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을 터다.

추가골 허용에 아쉬워하는 손흥민
추가골 허용에 아쉬워하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가나 쿠두스에게 추가골을 허용한 한국의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이번 월드컵 개막 전후로 이들의 처지는 무척 다르다.

손흥민은 이달 초 소속팀 경기에서 안와 골절이라는 큰 부상을 겪고 수술까지 받아 월드컵 출전마저 불투명해졌던 상황에서 마스크를 끼고서라도 월드컵 무대에 서겠다는 의지를 직접 밝혀 팬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이미 국내 최고의 스포츠 스타인 그의 인기와 호감도는 이를 계기로 한층 더 치솟았다.

실제로 손흥민은 검은 '조로' 스타일의 마스크를 들고 도하에 입성, 1∼2차전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풀타임을 소화하며 '투혼 드라마'를 펼치고 있다.

온 힘을 쏟고도 골 맛은 보지 못한 채 두 경기 모두 승리를 챙기지 못하자 주저앉고 말았지만, 이제 다시 일어서야 할 때다.

페르난드스 축하해주는 호날두
페르난드스 축하해주는 호날두

(루사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2-0 포르투갈의 승리로 경기 종료 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멀티골을 넣은 페르난드스를 축하해주고 있다. 2022.11.29 utzza@yna.co.kr

반면 호날두는 화제성만큼이나 잦은 구설을 이번 월드컵 전후로도 몰고 다녔다.

그는 이달 중순 영국 토크TV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소속팀이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에릭 텐하흐 감독 등에 대해 비판해 논란을 일으켰다.

맨유와 대표팀에서 함께 뛴 브루누 페르난드스와의 불화설도 맞물려 포르투갈 대표팀 훈련장 분위기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쳤고, 맨유가 포르투갈의 월드컵 첫 경기를 이틀 앞두고 계약 해지를 발표하며 호날두는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었다.

하지만 그는 가나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페널티킥을 직접 얻어내 이번 대회 첫 골이자 월드컵 통산 8번째 골로 '월드컵 5개 대회 득점'이라는 최초의 기록을 세워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후 가나 측에서 페널티킥 판정 관련 문제를 제기하며 '다이빙 논란'이 일어 다소 빛을 잃었지만, 팀이 가나와 우루과이를 연파하며 16강 진출을 확정 지어 호날두로선 마지막으로 세계 정상에 도전할 기회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손흥민과 호날두
손흥민과 호날두

(알라이얀·도하=연합뉴스) 김도훈·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21일 오전(현지시간) 결전지인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답사, 잔디 상태 등을 살피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포르투갈 대표팀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도하 외곽의 알샤하니야 SC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는 모습. 2022.11.21 superdoo82@yna.co.kr

손흥민과 호날두는 소속팀에서는 몇 차례 만난 적이 있다.

2017년 10월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뛸 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만났지만, 손흥민이 후반 막바지 교체 투입되며 함께 그라운드에 선 시간은 길지 않았다.

2019년 7월엔 프리시즌 대회인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에서 선발 맞대결을 펼쳤는데, 당시 유벤투스(이탈리아)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호날두가 골 맛을 봤다. 경기에선 토트넘이 3-2로 이겼다.

호날두가 지난해 8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돌아온 이후엔 EPL에서 지난 시즌 두 차례 맞붙은 적이 있다. 두 경기 모두 손흥민의 침묵 속에 토트넘이 졌고, 호날두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번 대결을 앞두고 포르투갈이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점은 변수로 꼽힌다.

포르투갈이 단판 승부에 대비해 로테이션을 가동할 가능성도 있어 이 경우 호날두가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하지만 조 1위가 아직 완전히 굳어지지 않은 만큼 G조 선두가 유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과 16강에서 만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 포르투갈도 마냥 힘을 뺄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