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양한 우리말을 무대언어로…극작가 겸 연출가 오태석 별세

송고시간2022-11-29 09:11

댓글

실험적 무대로 한국적 연극 창조 평가…'오태석 사단' 배우들 배출

극작가 겸 연출가 오태석의 생전 모습
극작가 겸 연출가 오태석의 생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극작가이자 연출가인 오태석 전 서울예대 교수가 28일 밤 별세했다고 목화레퍼터리컴퍼니가 전했다. 향년 82세.

고인은 1963년 연세대 철학과 재학 당시 동인제 극단 회로무대(回路舞臺)를 창단한 이래 40여 년 동안 극작가, 연출가, 제작자로 활동하면서 모두 60여 편이 넘는 창작 작품을 연출했다.

그는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극으로 자신만의 연극 세계를 구축하고, 전통의 재발견과 현대적 수용을 통해 한국적 연극을 창조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사라져가는 우리말을 되살려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은 연극을 추구해온 것으로도 정평이 나 있다. 이를 위해 함경도, 제주도, 평안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중국 연변과 일본 오사카 한인촌의 말까지 다양한 방언들을 수집해 이를 연극 언어로 발전시키는 공연을 연출했다.

고인은 196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웨딩드레스'가 당선되고 1968년 국립극장·경향신문 공동 장막극 공모에 '환절기'가 당선되면서 극작가로 데뷔했다. 서울예대 교수와 국립극단 예술감독을 지냈고 서울연극제 대상, 동아연극상 대상 등을 받았다.

대표작으로 '태'(1974), '춘풍의 처'(1976), '자전거'(1984), '부자유친'(1989), '심청이는 왜 두 번 인당수에 몸을 던졌는가'(1990), '로미오와 줄리엣'(1995), '내사랑 DMZ'(2002), '용호상박'(2005), '템페스트'(2010), '도토리'(2016) 등이 있다.

그는 1984년 극단 목화(목화레퍼터리컴퍼니)를 창단해 다수의 명배우를 길러내기도 했다. '오태석 사단'으로 불리는 목화 출신 배우로는 박영규, 손병호, 김병옥, 정은표, 성지루, 박희순, 임원희, 장영남, 유해진 등이 있다.

말년에는 '미투' 관련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다.

yongl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