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오후 중진의원 긴급회의 소집…국조 보이콧 여부 논의(종합)

송고시간2022-11-29 10:26

댓글

당 회의선 "이상민 해임안, 예산법정기한 안 지키겠다는 선포" 野 비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압사 참사'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이걸 하겠다는 말은 결국 법정 예산처리 기한을 지키지 않겠다는 선포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하는 12월 1일, 2일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법정 예산처리 기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에서 엄격히 책임을 가리고 재발 방지 대책을 하자고 합의해 놓고, 그냥 정쟁에만 활용하고 어쨌든 정권이 일하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8 toadboy@yna.co.kr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수사와 국정조사 이후 책임을 물을 사람에게는 엄격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며 "책임을 분명히 가리지 않은 채 사표만 받아서는 똑같은 일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권 바뀐 이후 민주당이 하는 행태를 보면 몽니와 갑질, 힘자랑, 이재명 방탄, 대선 불복 4개의 키워드로 모두 읽을 것 같다"며 "사사건건 발목을 잡고 정부가 잘하는 꼴, 잘되는 꼴은 못 보겠다는 심산"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민주당이) 입으로는 민생을 외치지만 결국 윤석열 정부에 타격을 입히고 그것을 통해 이재명 수사의 시선을 돌리고 방탄하려는 것이라는 걸 국민은 다 알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야당이 오는 30일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할 경우, 국정조사를 보이콧할지에 대해선 "국정조사 합의 정신을 깬 것은 틀림없지만 어떻게 대응할지는 민주당이 하는 조치들을 보고 차차 당의 입장을 정하겠다"고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을 대상으로 '원내대표 주재 비공개 긴급 중진 의원 회의'를 소집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민주당의 이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에 따른 국정조사 보이콧 여부 등 대응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