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中 민심달래기 나서…베이징 아파트 봉쇄시 철제 펜스 금지

송고시간2022-11-29 10:42

우루무치 화재 진화 지연 논란 의식한 듯…일부 지역선 PCR검사 완화

중국 아파트 둘러싼 울타리(본문내용과 관련 없음)
중국 아파트 둘러싼 울타리(본문내용과 관련 없음)

[바이두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주요 도시에서 봉쇄 중심의 코로나19 방역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자 중국 당국이 불합리성을 지적받아온 일부 방역 조치를 완화하고 나섰다.

베이징시 방역 당국은 지난 27일 기자회견에서 단단한 재질의 펜스 등을 활용해 소방 통로와 아파트 동별 출입구 및 아파트 단지 출입구를 막는 것을 엄격히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시위 확산의 도화선이 된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 아파트 화재를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을 염두에 둔 조치로 해석된다.

10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한 이 화재와 관련, 방역 강화 차원에서 아파트를 봉쇄하기 위해 설치한 구조물이 신속한 진화를 방해했다는 주장이 소셜미디어(SNS)에서 급속히 퍼졌다.

당국은 화재와 방역 조치의 관련성을 부정했지만, 전국적으로 화재 피해자를 추모하고 봉쇄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한 것을 보면 고강도 봉쇄를 자기 거주지에서 경험한 상당수 중국인이 당국의 설명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추정이 가능해 보인다.

또 광저우, 충칭 등 일부 중국 도시들이 전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완화하는 조치를 도입했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29일 보도했다.

남부 광둥성 광저우의 일부 구들은 온라인 수업하는 학생, 재택근무자, 주로 집에 체류하는 노약자 등은 외출 수요가 없으면 전수 PCR 검사에 참여하지 않아도 된다고 통지했다.

중국 서부 내륙 대도시 충칭에서는 최근 5일 동안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지역 주민에 대해서는 전수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중국에서는 지역 등에 따라 1∼3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 출근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으며 검사를 받는데 많은 시간이 걸려 불만이 고조된 상황이다.

PCR 검사 받는 중국 주민
PCR 검사 받는 중국 주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