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철거 위기' 인천 한센인 정착촌…상생 방안 마련돼

송고시간2022-11-29 15:08

댓글
인천 한센인촌 둘러보는 김태규 국민권익위 부위원장
인천 한센인촌 둘러보는 김태규 국민권익위 부위원장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김태규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이 29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센인촌 부평농장을 둘러보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열악한 환경에 놓인 한센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관계부처·지자체에 빈집 정비 등 대책 시행을 요청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2022.11.29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에 있는 한센인 정착촌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을 수 있는 처지에서 벗어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9일 인천시 남동구청에서 현장 조정 회의를 열고 인천 한센인 정착촌인 부평마을의 집단 민원을 해결했다고 밝혔다.

남동구 간석동에 있는 부평마을은 1949년 수도권 일대 한센인들이 강제 이주해 환자촌을 이뤘고, 1968년 완치된 228명이 사는 정착촌으로 자리 잡았다.

이곳 주민들은 마을 내 축사를 지어 축산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다가 1986년 이 지역이 준공업지역으로 변경되자 무허가 축사를 공장 건물로 개조해 임대해왔다.

남동구는 올해 행정안전부로부터 부평마을의 화재 안전 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마을 내 전체 건물 197동을 철거하도록 시정 명령을 내렸다.

정착민들은 "30여년 동안 마을 건물에 안전상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거나 관리받은 적이 없다"며 "모든 건물을 한 번에 철거하라는 것은 가혹하다"고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권익위는 관할 구청인 남동구를 비롯한 유관 기관과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쳐 이날 조정안을 마련했다.

남동구는 정착촌 내 무허가 건물의 용도·구조 등을 조사한 뒤 관리 대장을 작성해 화재안전사고에 대비하기로 했다. 부평마을에 내려진 건물 철거 명령도 모두 취소된다.

남동소방서도 화재 예방을 위한 합동 훈련과 특별 교육을 진행하고 예방 대책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조정으로 사회 편견과 차별 속에 힘든 삶을 살아온 주민들의 고충이 해소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부평마을 내 축사 개조 공장 건물 전경
부평마을 내 축사 개조 공장 건물 전경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