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연금 3분기까지 수익률 -7%…국내주식 25% 손실

송고시간2022-11-29 15:09

댓글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신사옥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신사옥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국민연금의 올해 3분기 말 기준 운용 수익률이 -7%를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올해 9월 말 기준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이 896조6천억원으로, 올해 들어 9월 말까지의 수익률은 -7.06%를 나타냈다고 29일 밝혔다.

자산별(금액 가중수익률 기준)로는 국내주식 -25.47%, 해외주식 -9.52%, 국내채권 -7.53%, 해외채권 6.01%, 대체투자 16.24%로 국내외 주식 및 국내 채권 투자에서 손실이 났다.

본부는 이 같은 손실 발생을 두고 올해 초부터 이어진 글로벌 주식·채권 동반 약세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세 차례에 걸친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으로 강한 통화 긴축기조를 보인 데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망 문제가 심화하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됐고, 유럽 에너지 위기 우려 등이 국내외 증시의 변동성을 키웠다는 것이다.

9월 말 한국 코스피는 작년 말 대비 27.61% 하락했고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23.62% 급락했다.

두 자릿수 수익을 올린 대체투자의 경우 대부분 이자·배당 수익과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이익으로 분석됐다.

[국민연금공단 제공]

[국민연금공단 제공]

한편 본부는 3분기까지의 국민연금 성과가 해외 주요 연기금 중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평가했다.

9월 말 기준 글로벌 연기금 운용수익률은 노르웨이(GPFG) -18.2%, 네덜란드(ABP) -16.6%, 미국(CalPERS) -15.9%, 캐나다(CPPIB) -6.8%, 일본(GPIF) -3.8%다.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글로벌 투자환경은 인플레이션과 고금리, 저성장이라는 복합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투자 기회 모색 등을 통해 수익률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