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 연금 공백 해소해야"

송고시간2022-11-29 15:18

댓글

국회 앞 약 2천명 총궐기대회

공무원·교원 총궐기대회
공무원·교원 총궐기대회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전국교직원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인근에서 물가인상률 반영한 공무원 임금 인상, 공무원연금법 개정, 공무원과 교원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촉구하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22.11.29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며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공무원노조특별법 폐지 등도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 일부는 대회가 끝난 뒤 국회의사당과 국민의힘·더불어민주당 당사 주변에서 행진하고 양당에 3개 노조 공동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al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