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붙는데 시너 붓는 꼴"…업무개시명령에 부산 화물연대 반발

송고시간2022-11-29 16:42

댓글

부산 BCT 100대 "처벌도 불사"…업계, 안도 속 미복귀 우려도

업무개시명령 규탄, 화물연대 부산본부 결의대회
업무개시명령 규탄, 화물연대 부산본부 결의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정부가 사상 처음 시멘트 운송 종사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것에 대해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부산지역본부는 "불붙은 곳에 시너를 붓는 격"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정부가 29일 엿새째 파업 중인 화물연대 시멘트 분야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운송 사업자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총파업으로 시멘트 출고량이 평소보다 90∼95%가량 감소함에 따라 시멘트 운송 차질과 레미콘 생산 중단으로 건설 현장 곳곳이 중단된 데 따른 조치다.

화물연대 따르면 현재 전국의 BCT 2천500대가량 가운데 화물연대 소속은 800여대이며, 부산의 경우 BCT 100대가량 중 대부분이 화물연대 소속이다.

업무개시명령에 화물연대 부산본부 삭발투쟁
업무개시명령에 화물연대 부산본부 삭발투쟁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엿새째인 29일 오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반발하는 집회를 열고 부산지역본부 송천석 본부장이 삭발하고 있다. 2022.11.29 kangdcc@yna.co.kr

화물연대 부산본부는 이날 오후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천석 부산본부장은 이날 오후 열린 결의대회에서 삭발을 감행하는 등 업무개시명령에 강하게 반발했다.

김정우 화물연대 서부지부 BCT지회 지회장은 "우리는 개인사업자"라며 "정부가 민주주의 국가에서 (개인사업자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지회장은 업무개시명령 불복 시 받을 수 있는 처벌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정당한 사유 없이 복귀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운행정지·자격정지 등 행정처분과 3년 이하 징역, 3천만원 이하 벌금 등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김 지회장은 "불붙은 곳에 시너를 붓는 격"이라며 "BCT 운송자는 대체할 수 있는 인력이 아니기 때문에 오히려 면허를 정지시키거나 처벌을 하면 상황이 악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지역 레미콘 생산도 다 멈춘 상태"라며 "조합원이 움직이지 않으면 대한민국 건설업은 이대로 다 무너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멈춰 서있는 시멘트 운송 차량
멈춰 서있는 시멘트 운송 차량

(의왕=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화물연대 파업 엿새째인 29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의 한 시멘트 업체에 시멘트 운송 차량(벌크 시멘트 트레일러ㆍBCT)이 멈춰 서있다. 2022.11.29 xanadu@yna.co.kr

시멘트와 레미콘업계는 정부의 조치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도 복귀가 제때 이뤄지지 않을까 불안감을 표했다.

레미콘업계 관계자는 "BCT가 운송을 멈추면 시멘트를 공급받을 방법이 없다"며 "이미 저장해둔 시멘트는 다 사용한 상태고, 부산에서는 유명 브랜드 아파트 건설 현장 공사도 다 멈춘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명령에 따라 정상적으로 운행이 이뤄지면 다행인데, 과연 화물연대에서 이에 동의해 실질적인 효과가 나타날지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