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메시가 우리 유니폼으로 바닥 닦아"…멕시코 복서 '분노'

송고시간2022-11-29 17:28

댓글

(서울=연합뉴스) 세계 프로복싱 미들급 최강자로 꼽히는 카넬로 알바레스(32·멕시코)가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아르헨티나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35)에게 "내 눈에 띄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해야 할 것"이라고 28일(현지시간) 경고했습니다.

알바레스는 트윗으로 "메시가 우리(멕시코) 셔츠와 국기로 바닥을 닦는 걸 봤느냐"며 화난 표정을 나타내는 이모지를 여러 개 붙였는데요.

알바레스는 "내가 아르헨티나를 존중하듯이 그(메시)도 멕시코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메시는 26일 월드컵 C조 아르헨티나 대 멕시코 경기가 2대 0으로 끝난 후 탈의실에서 동료들과 함께 승리를 축하하던 도중 바닥에 놓여 있는 멕시코 셔츠를 발로 차는 듯한 동작이 카메라에 포착됐는데요.

이 장면은 유튜브 등 영상으로 퍼져나갔습니다.

다만 이는 고의가 아니라는 관측이 우세한데요. 경기가 끝난 후 관행대로 양 팀 선수들이 서로 셔츠를 교환했고, 그 후 메시가 탈의실에서 셔츠를 먼저 벗고 나서 축구화를 벗다가 일어난 일이라는 것입니다.

메시의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옛 동료인 세르히오 아궤로는 알바레스에 트윗 답글로 "(알바레스가) 축구와 탈의실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몰라서 하신 말씀"이라며 "(축구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후에는 땀 탓에 항상 셔츠를 바닥에 벗어놓는다. 그리고 제대로 살펴보면, 그(메시)는 축구화를 벗으려다가 우연히 그것(멕시코 셔츠)을 (발로) 건드린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이봉준·양지호>

<영상 : @FutbolMuu 트위터·AFASeleccion 유튜브·카넬로 알바레스 트위터·카넬로 알바레스 인스타그램>

[영상] "메시가 우리 유니폼으로 바닥 닦아"…멕시코 복서 '분노'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